야구 인사이드

[홍윤표의 휘뚜루 마뚜루]‘야구계의 아픈 손’ 선동렬의 결단
“태어나서 처음으로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던 경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