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외인 야스민, 입국 후 자가격리..."모든 능력 쏟아붓겠다"

[사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외인 야스민, 입국 후...
현대건설은 "2021-2022시즌 외국인선수 야스민 베다르트(24‧미국)가 지난 20일 입국했다"며...

[OSEN=이후광 기자] 현대건설 새 외국인선수 야스민 베다르트가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현대건설은 "2021-2022시즌 외국인선수 야스민 베다르트(24‧미국)가 지난 20일 입국했다"며 "야스민은 21일 코로나 검사 실시(22일 음성판정) 후 자가격리 중이며, 자가격리가 해제되는 8월 3일 이후 ‘강성형 사단’ 팀 훈련에 본격 합류한다"고 23일 밝혔다.

야스민은 지난 4월 28일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선발됐으며, 196cm의 큰 키와 파워를 함께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그리스 리그 AO Markopoulou 팀에서 라이트로 활약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4월 드래프트 종료 후 야스민이 미국에서 체력 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구단에 따르면 선수 또한 한국 배구에 조기 적응하기 위해 개인 트레이너를 고용하며 훈련을 진행하는 등 의욕을 보였다.

야스민은 자가격리 기간에도 숙소 내 구단이 준비한 사이클, 짐볼 등 각종 운동기구로 지속적인 체력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감독-트레이닝 파트-선수 간 주기적인 화상회의 등을 통해 몸 상태와 컨디션 등을 집중관리한다.

야스민은 입국 후 “대한민국의 배구 역사를 이끌어 온 현대건설 배구단에서 새 시즌을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며, “내가 가진 모든 능력을 쏟아부어 현대건설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7-23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