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4승' 최원준, "장타 많은 팀 상대, 제구에 신경썼다" [인천 톡톡]

[OSEN=인천, 최규한 기자]두산 선발 최원준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시즌 4승' 최원준, "장타 많은 팀 상대,...
[OSEN=인천,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승리를 추가했다.


[OSEN=인천,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승리를 추가했다.

최원준은 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 호투로 팀의 8-3 승리에 이바지했다. 그는 시즌 4승(무패) 째를 거뒀다.

그는 1회말 선두타자 최지훈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추신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최정을 중견수 뜬공, 제이미 로맥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시작했다.

2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선 김재환이 SSG 선발 오원석의 3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솔로 홈런을 때려 최원준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4회초에는 첫 타자 양석환이 볼넷을 골랐고 김인태가 보내기 번트에 성공해 1사 2루를 만들었다. 강승호는 상대 유격수 박성한의 실책으로 나갔고, 김재호가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잡았다.

장승현이 1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지만 허경민이 2타점 적시타를 쳤고, 상대 실책까지 겹쳐 추가 1점을 뽑아 두산은 4-0으로 달아났다.

최원준은 4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5회말 2사 이후 최지훈에게 2루타, 추신수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최원준은 “투구수가 많았지만 전체적으로 만족한다”면서 “장타가 많은 팀을 상대로 제구에 신경을 썼다. 잘 됐다. 괜찮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최원준은 무패 행진이다. 그는 “야수들, 형들이 도와줘 잘 되는 듯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지난 16일 더블헤더 1차전 선발 등판 대기를 하다가 우천으로 밀리면서 이날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최원준은 지난 8일 KIA 타이거즈전(6이닝 3실점 승) 이후 9일 만에 등판해 승리를 추가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5-17 2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