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병근 감독, "골 아쉽지만 2G연속 무실점은 소득" [대구톡톡]

대구 이병근 감독, "골 아쉽지만 2G연속...
[OSEN=대구, 우충원 기자] "공격 아쉽지만 2경기 연속 무실점은 성과".


[OSEN=대구, 우충원 기자] "공격 아쉽지만 2경기 연속 무실점은 성과".

대구FC와 성남FC는 6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8라운드 맞대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구는 1승 4무 3패 승점 7점으로 기록했고 성남도 승점 1점을 추가, 3승 3무 2패 승점 12점을 기록했다.

대구 이병근 감독은 경기 후 "꼭 이겨야 할 경기서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찬스가 오지 않지만 아쉬움이 남았다. 결정적인 찬스가 분명히 있었다. 집중력을 갖고 임했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2경기 연속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친 것은 분명 좋은 소득이다. 공격을 개선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후반 부상으로 교체된 세징야에 대해 묻자 "아직 정확하게 검진을 한 것은 아니지만 분명 아쉬움이 남는다. 세징야에 대한 선수들의 믿음이 대단하다"면서 "세징야가 부재 시 에드가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이 더 뛰어야 한다. 머리가 좀 복잡하다. 병원에서 검진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정운의 복귀로 수비 안정을 가진 부분에 대해 이병근 감독은 "홍정운은 정태욱-김우석과 함께 스리백을 구성했던 선수다. 부상 때문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우리 전술을 잘 이해하고 실행하는 선수"라며 "경험이 많은 선수이기 때문에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있다. 핵심적인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6 2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