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모션] ‘남친돌’ 펜타곤, 훈훈한 출국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