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SPORTS]손깍지 낀 고영민-양의지, ‘우리 이런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