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모션]국방의 의무 다하고 대중 곁으로 돌아온 ‘미담제조기’ 강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