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희수(喜壽)의 시인이 돌아 본 ‘아름다운 인연’, 이행자 8번째 시집
나이를 먹는다는 것, 차곡차곡 지혜를 쌓아간다는 것, 참으로 벅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