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日 장훈의 조언 "ML 시즌 불투명, 야마구치 요미우리로 컴백해라"
일본에서 야구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는 장훈(80)이 시즌 개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