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남편 보러 미국 다녀오니 마약 검사 "저 아니에요" ('셀럽파이브') [종합]

안영미, ♥남편 보러 미국 다녀오니 마약 검사...


[OSEN=연휘선 기자] 코미디언 안영미가 미국 여행 뒤 공항에서 마약 반입 검사를 당한 일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저 아니에요…" 한국으로 오지 못할 뻔한 영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안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첫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셀럽파이브' 제작진을 만난 안영미는 영어로 인사하며 2주 동안의 미국 여행을 실감케 했다. 실제 안영미는 지난 2020년 일반인 남편과 결혼했다. 안영미 남편은 미국에서 일하고 있고, 안영미는 한국에서 방송 활동 중인 바. 두 사람은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지내고 있다.

반가운 남편을 만나고 온 길이지만 쉽지만은 않았다. 제작진이 "공항에서 잡혔다고 들었다"며 걱정한 것이다. 이에 안영미는 "처음 겪는 일이었다. 내 가방이 세관 검사에서 걸렸다고 하더라"라며 "가방에 길고 딱딱한 게 뭐냐고 물으시더라.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였다. 멤버들 주려고 사온 선물인데 가방을 열어서 검사하시더라. '요즘에 이런 식으로 마약을 들여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시더라. 다 뜯어서 보고 보내주셨다"라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제작진이 "안영미인 걸 알지 않았냐"라고 묻자, 안영미는 "맞다. 나인 걸 알았는데도 마약 검사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셀럽파이브' 팀은 "세관 일 잘하네"라고 말했고, 안영미는 "맞다. 일 잘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웃었다.

'셀럽파이브' 제작진은 "대표님(송은이)이 그걸 왜 사왔냐고 하시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영미는 "다들 명예욕이 없다. 송은이 선배님이 백상도 20년 넘어서 처음 받아서 그런 것 같다. 나는 할리우드 트로피를 보자마자 '선물은 이런 거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정작 '셀럽파이브' 제작진은 안영미가 매니저에게 사준 후드티셔츠를 더욱 좋아해 웃음을 더했다.

끝으로 안영미는 "깍쟁이 왕자님(남편)과 인터뷰한 것도 있다. 보시면 아마 깜짝 놀라실 것"이라고 자부했다. 더불어 비행기 비즈니스석에서 서울부터 캘리포니아까지 비행을 즐긴 브이로그를 공개해 호기심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유튜브.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11-24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