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모습만으로 분위기 압살하는 이 여인 누구? ('귀못')

뒷모습만으로 분위기 압살하는 이 여인 누구?...
[OSEN=최나영 기자] 박하나, 허진, 정영주 주연 K 정통 호러 기대작 '귀못'이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극강...


[OSEN=최나영 기자] 박하나, 허진, 정영주 주연 K 정통 호러 기대작 '귀못'이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극강 공포를 선사할 스페셜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귀못'은 수살귀가 살고 있다는 흉흉한 소문이 가득한 저수지 근처, 사람이 죽어 나가는 대저택에 숨겨진 보석을 훔치기 위해 간병인으로 들어가게 된 ‘보영(박하나)’이 아이를 데려오면 안 된다는 금기를 깨고 자신의 아이를 몰래 데려가서 겪게 되는 사투를 그리고 있는 K 정통 호러 작품.

박하나, 허진, 정영주가 한 치의 양보 없는 호러퀸 케미를 펼치는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중에 분위기 압살하는 강렬한 스페셜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스페셜 포스터는 아이를 안고 있는 ‘왕할머니(허진)’의 뒷모습을 포착한 모습과, 보영이 다정을 붙잡고 어딘 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으로 비주얼만으로도 압도적인 공포 분위기를 선사한다. 마치 피에타상의 뒷모습을 보는 것 같은 왕할머니와 다정의 모습은 어둠 속을 가르는 초자연적인 존재들에 휩싸여있어 극강의 공포감을 조성한다.


‘아무도 빠져나갈 수 없다’라는 카피 문구는 기괴한 왕할머니의 뒷모습 비주얼, 알 수 없는 다정이의 상태 등이 맞물려져 스토리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보영과 다정이 함께 있는 스페셜 포스터는, 아이를 데려오면 안된다는 금기를 깨고 다정을 대저택에 데려오게 된 보영이 겁에 질린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더한다. ‘모두가 죽는다’라는 카피 문구도 독보적 호러 분위기를 더한다.

/nyc@osen.co.kr

[사진] '귀못' 포스터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10-05 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