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PL 사무국 선정 올해의 선수 후보 선정...KDB-살라와 어깨 나란히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N, PL 사무국 선정 올해의 선수 후보...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3시 4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30, 토트넘)이 다시 또 하나의 업적을 세웠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3시 4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이 터트려 라이벌 아스날을 3-0으로 눌렀다.

5위 토트넘(승점 65점)은 4위 아스날(승점 66점)을 맹추격해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가능성을 높였다.

아스날이 거친 수비로 손흥민을 압박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전반전 수비수 롭 홀딩은 손흥민을 걷어차고 팔꿈치로 때려 결국 두 번의 경고를 받아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두 골에 관여했다.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케인의 추가골이 나온 코너킥을 올렸다. 그는 후반전 시작 후 불과 2분 만에 직접 오른발로 시즌 21호골을 터트렸다.

3골에 모두 관여하며 경기를 지배한 손흥민은 후반 27분 스티브 베르바인과 교체로 경기장을 떠났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리그 21골로 선수 모하메드 살라(22골, 리버풀)를 바짝 추격했다. 경기 후 또 하나의 경사도 있었다.

바로 PL 사무국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 후보 8인에 이름을 올린 것. 손흥민과 함께 후보에 오른 선수는 살라-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리버풀), 제라드 보웬(웨스트햄), 주앙 칸셀루-케빈 데 브라위너(이상 맨시티), 부카요 사카(아스날,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사우스햄튼)이다.

시즌 막판 기세와 팀 순위 상승을 앞세워 손흥민이 과연 올해의 선수 투표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2-05-14 0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