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매니저랑 춤출 것!"..BAE173, 아련 청량 품고 컴백 [종합]

"1위? 매니저랑 춤출 것!"..BAE173,...
[OSEN=박소영 기자] BAE173가 다채롭게 성장하며 컴백했다.


[OSEN=박소영 기자] BAE173가 다채롭게 성장하며 컴백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BAE173의 두 번째 미니앨범 ‘인터섹션 : 트레이스(INTERSECTION : TRACE)’ 쇼케이스가 열렸다. 준서, 제이민, 한결, 도현, 유준, 무진, 영서, 빛, 도하가 신곡 발매 전 취재진을 먼저 만났다.

멤버들은 컴백 소감을 묻는 말에 “많은 기간 준비를 거쳐서 돌아왔다. 팬들이 좋아해주길. 긴장이 많이 된다”, “파워 청량에서 아련 청량으로 컴백하게 됐다. 아련한 감정에 대해 많은 연구를 했다. 팬들에게 잘 전달되길”이라고 답했다.

이들의 타이틀곡 ‘사랑했다’는 사랑했던 상대가 ‘나’를 아프게 했어도 만나던 그 순간 만큼은 마지막인 듯이 사랑했다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 외에 ‘트레이스’, ‘아이 캔트 슬립’, ‘그린라이트’, ‘사랑했다(Inst.)’ 까지 총 5개 트랙이 새 앨범에 담겼다.

준서는 “이번 앨범은 9명의 자아가 만나 스파크를 튀긴다는 지난 앨범의 후속이다. 사랑, 우정 같은 감정을 품고서 함께 성장해가는 의미가 있다. 저희가 남긴 흔적을 추적해 간다는 의미도 있다. ‘사랑했다’는 이별을 아쉬워하는 아홉 소년들이 마지막 순간 만큼은 최선을 다해 진심으로 사랑했다고 말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유준은 “데뷔 앨범 땐 청량하고 귀여운 콘셉트로 대중에게 인사했는데 이번엔 아련한 감성을 추가했다. 이번 활동으로 성장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BAE173 앞에 ‘역시’라는 단어가 붙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BAE173은 포켓돌스튜디오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팀으로 지난해 11월 정식 데뷔했다. 엠넷 ‘프로듀스X101’이 탄생시킨 엑스원의 남도현과 이한결을 중심으로 꾸려진 9인조 보이그룹이다. 데뷔 5개월 만에 미니 2집을 발매하게 된 것.

무진은 “예상이자 목표이자 제 바람은 1위다. 음원 차트, 음악 방송 1위 둘 다 하고 싶다. 1위 한다면 애니메이션 분장을 해서 무대에 서겠다”고 했고 한결은 “1위하게 된다면 음악 방송 무대나 콘텐츠 영상에서 매니저와 함께 춤을 추겠다”고 1위 공약을 내걸었다.

지난해 데뷔곡 ‘반하겠어’로 팬들을 사로잡은 BAE173이 신곡 ‘사랑했다’로 다시 한번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BAE173의 미니 2집 ‘INTERSECTION : TRACE’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OSEN=박준형 기자] 8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 그룹 BAE173 두 번째 미니앨범 ‘인터섹션 : 트레이스(INTERSECTION : TRACE)’ 쇼케이스가 진행됐다.BAE173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comet568@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8 1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