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국가대표팀 진천선수촌 입촌 훈련

[사진] 대한탁구협회 제공 
탁구 국가대표팀 진천선수촌 입촌 훈련
[OSEN=손찬익 기자]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 탁구 국가대표팀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대표팀 대면 훈련을 재개한다.


[OSEN=손찬익 기자]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 탁구 국가대표팀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대표팀 대면 훈련을 재개한다.

전례없던 코로나19 펜데믹의 여파로 지난 2020년 4월부터 2021년 3월 까지 만 1년여간 대면 훈련을 진행하지 못했던 탁구 대표팀은 7일 진천선수촌에 입촌을 시작으로 2020년 도쿄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위해 집중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원 코로나 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통지된 인원만 입촌하는 등 철저한 방역 관리 속에 진행될 이번 훈련에는 남자 대표팀에 오상은 감독(미래에셋증권), 채윤석 코치(삼성생명)와 장우진, 정영식 (이하 미래에셋증권), 이상수, 안재현(삼성생명) 선수, 여자 대표팀에 추교성 감독(금천구청), 김경아 코치(대한항공), 조언래 코치(대한탁구협회)와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 신유빈(대한항공) 선수가 모두 참가해 21일까지 개인 훈련만으로 부족했던 조직력 및 팀워크를 다지며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특히 지난 WTT Star Contender 대회(3월 6일 ~ 3월 13일 / 카타르, 도하)에서 남녀 대표팀이 복식에서 모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등 부족했던 복식 훈련에도 불구하고 성과를 보여주며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이번 훈련을 통해 파트너간 호흡을 더욱 세밀하게 다듬어 최고의 컨디션으로 올림픽에 임하겠다는 각오다.
남자 대표팀 오상은 감독은 "대표팀을 맡은 후 첫 훈련인데 그동안 하지 못했던 복식·혼합복식 훈련에 집중할 것이고 선수 개인별 디펜스 후 이루어지는 시스템 훈련으로 경기력을 다듬으려한다.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 체력훈련도 체계적으로 진행하지 못하는 부분이 아쉽지만 4월부터 예정되어있는 국내대회 참가를 통해 실전 경기 감각을 유지하려 한다"고 훈련계획을 전했다.

여자 대표팀 추교성 감독은 "새롭게 올림픽 대표팀 멤버들이 구성된 만큼 선수 및 코칭스태프의 팀워크를 다질 소중한 시간으로 활용할 생각이며 WTT 스타컨텐더스 대회 시 카타르 현장에서 느낀 우리 선수들의 문제점과 더욱 세밀한 대회 분석을 통해 상대 경쟁국 선수들 분석 및 우리 선수들의 보완점, 전략을 도출해 훈련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김택수 위원장)는 지난달 29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남자팀에 안재현, 여자팀에 이시온(삼성생명)을 P카드로 선발하며 2020 도쿄올림픽 중 부상 선수 발생 시에도 경기력 누수가 없도록 대표팀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7 1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