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어니, 스코틀랜드서 한 경기 3도움 '데 브라위너 놀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티어니, 스코틀랜드서 한 경기 3도움 '데...
[OSEN=강필주 기자] 수비수 키어런 티어니(24, 아스날)가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OSEN=강필주 기자] 수비수 키어런 티어니(24, 아스날)가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티어니는 1일(한국시간) 오전 영국 글래스고의 함던 파크에서 열린 페로제도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유럽 예선' F조 조별리그 경기에 선발 출장, 스코틀랜드의 4-0 완승에 기여했다.

이로써 오스트리아, 이스라엘과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던 스코틀랜드는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승점 5를 쌓은 스코틀랜드는 3연승을 달린 덴마크(승점 9)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

반면 페로제도는 1무 2패가 되면서 5위로 내려앉았다. 3위는 이스라엘(승점 4), 4위는 오스트리아(승점 4), 6위는 몰도바(승점 1)다.

이날 가장 돋보인 선수는 단연 티어니였다. 티어니는 이날 스콧 맥토미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그랜트 한리(노르치 시티)와 함께 백 3 수비 라인으로 나왔다. 하지만 스코틀랜드가 공격으로 페로제도를 압도하면서 무려 3개의 도움을 한꺼번에 기록했다.

유럽 통계 업체 '옵타'에 따르면 한 경기에서 3개의 도움을 기록한 것은 벨기에 플레이 메이커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이후 처음이다. 공교롭게 데 브라위너는 지난 2019년 9월 4-0으로 승리한 스코틀랜드와 경기에서 3도움을 기록했다. 당시 데 브라위너는 전반에만 로멜루 루카쿠, 토마스 베르마엘렌,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득점을 도왔다.

티어니는 전반 7분 왼쪽 박스 침투에 성공한 후 박스 안에 있던 존 맥긴(아스톤빌라)에게 땅볼 패스를 내줘 선제골에 기여했다. 티어니의 활약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후반 8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티어니는 왼발 크로스로 맥긴의 머리를 정확하게 겨냥했다.

티어니는 후반 15분 체 아담스(사우스햄튼)의 골까지 도왔다. 중원에서 전진 패스를 찔러준 것을 아담스가 박스 앞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켰다. 티어니 맹활약 속에 승기를 굳힌 스코틀랜드는 후반 25분 앤드류 로버트슨(리버풀)의 쐐기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4-01 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