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구단주의 새로운 장난감’ 아브라모비치, 6735억 원짜리 요트 건조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첼시 구단주의 새로운 장난감’ 아브라모비치,...


[OSEN=서정환 기자] ‘첼시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55)에게 새로운 장난감이 생겼다.

영국매체 ‘더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아브라모비치는 새로운 슈퍼요트를 건조해 올 여름 휴가때 사용할 예정이다. 가격이 무려 4억 3천만 파운드(약 6735억 원)에 달하는 이 요트 ‘솔라리스호’는 길이가 140미터에 달하고 객실 48개가 있다. 요트에 승선하는 선원만 60명이고 3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독일에서 건조된 이 요트에는 헬기 하차장과 야외 수영장까지 갖추고 있다. 크기는 영국 버킹엄 궁전보다 더 크다고 한다. 아브라모비치는 올 여름 휴가를 이 요트에서 보낼 예정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러시아 갑부인 아브라모비치는 자산이 약 14.8조 원이다. 그는 4억 7500만 파운드(약 7439억 원)에 달하는 슈퍼요트 ‘이클립스’를 이미 보유하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아브라모비치의 요트 이클립스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23 2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