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악재’ 조상우, 왼쪽 발목 12주짜리 부상…개막전 출전 불발

[OSEN=고척, 지형준 기자] 키움 조상우가 훈련을 준비하며 미소짓고 있다.  /jpenws@osen.co.kr
‘초대형 악재’ 조상우, 왼쪽 발목 12주짜리...
[OSEN=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마무리투수 조상우(27)가 큰 부상을 당했다.


[OSEN=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마무리투수 조상우(27)가 큰 부상을 당했다.

키움은 16일 “조상우는 지난 10일 훈련 도중 왼쪽 발목 부상을 당했다. 정밀검진 결과 복귀까지 약 12주가 소요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상우는 지난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투수 수비 훈련인 PFP를 하던 도중 1루 베이스커버를 들어가다가 왼쪽 발목을 접질렀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고 16일 크로스체크를 위해 추가 검진을 진행한 결과 좌측 전거비인대/종비인대 완전파열 소견을 받았다.

키움은 “조상우는 재활군에 합류해 치료와 휴식을 병행할 예정이다. 복귀까지는 12주가 소요될 예정이다. 회복 속도에 따라 복귀 일정은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2주 부상을 당하면서 조상우는 개막전 출전이 불가능하게 됐다. 마무리투수를 잃은 키움은 큰 타격을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조상우는 지난 시즌 53경기(54⅓이닝) 5승 3패 33세이브 평균자책점 2.15으로 활약하며 세이브 1위를 차지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16 1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