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몸풀기 시작했다...내부 티저 이미지 공개

현대차 ‘아이오닉 5’, 몸풀기 시작했다...내부...
[OSEN=강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5’의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리는 홍보활동을...


[OSEN=강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5’의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리는 홍보활동을 시작했다. 플랫폼부터 완전히 다른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 5’는 국내 전기차 시장의 틀을 바꿀 게임체인저이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내부 이미지를 먼저 공개한 이유가 있다. ‘아이오닉 5’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사용한 현대기아차그룹의 첫 번째 전기차이면서 동시에 ‘거주 공간(Living Space)’ 테마를 적용한 첫 번째 작품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거주 공간(Living Space)’ 테마는 외관 디자인 외에는 특별할 게 없는 전기차 시장에서 '속이 다른 차'로 승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날 공개된 티저 이미지도 기존 자동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치를 강조하고 있었다. 동승자석 좌석이 움직임에 따라 센터 콘솔이 앞뒤로 이동하고 있었다. 새로운 개념으로 무장한 ‘아이오닉 5’는 2월 23일 온라인 행사로 전세계에 탄생을 알릴 예정이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차량으로 최적화된 공간 설계를 통해 실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여기에 탑승자 모두를 위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라는 테마가 더해져 전용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내부 디자인을 갖췄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스티어링 휠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줘 안락한 주행을 비롯해 주∙정차시 편안한 휴식을 가능하게 해준다.


아이오닉 5 내부는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했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시보드, 천정과 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또한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에는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이 적용됐으며, 스티어링 휠, 스위치 등 손이 닿는 부분은 유채꽃, 옥수수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활용한 바이오 페인트가 사용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친환경 모빌리티의 모습을 보여줬다.

현대차는 앞으로 나올 아이오닉 모델에도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해 친환경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아이오닉 5는 2월 23일(한국 시간 오후 4시) 온라인으로 진행될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2-15 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