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세 비키니 몸매로 난리난 여배우.."말도 안 돼" [Oh!llywood]

52세 비키니 몸매로 난리난 여배우.."말도 안...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헤더 그레이엄이 나이를 잊은 비키니 몸매로 화제를 모았다.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헤더 그레이엄이 나이를 잊은 비키니 몸매로 화제를 모았다.

헤더 그레이엄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cean meditation"이란 글과 함께 해변에서 호피무늬 비키니를 입은 채 포즈를 취한 사진을 게재했다.

금발 미녀인 헤더 그레이엄의 군살 없는 탄탄한 구릿빛 몸매와 싱그러운 얼굴이 시선을 모은다.

그는 1970년생으로 한국나이로 52세. 네티즌은 이에 주목하며 "그저 믿을 수 없다"란 반응을 보이고 있다.


1984년 영화 '소펠 부인’으로 데뷔한 헤더 그레이엄은 ‘부기 나이트’, ‘로스트 인 스페이스’, ‘오스틴 파워’, ‘킬링 미 소프틀리’, ‘사랑은 언제나 어려워’, ‘잘 나가는 그녀에게 왜 애인이 없을까’, ‘더 행오버’ , ‘마이 데드 보이프렌드’,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등에 출연해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다. '2001년 피플 매거진 아름다운 5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nyc@osen.co.kr

[사진] 헤더 그레이엄 인스타그램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1-01-14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