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모라이스, "선수들이 해결책 찾고 100% 보여준 경기" [오!쎈 전주]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모라이스, "선수들이 해결책 찾고 100%...
[OSEN=전주, 이승우 기자] "울산 현대전은 선수들이 스스로 해결책을 찾고 100% 보여준 경기다."


[OSEN=전주, 이승우 기자] "울산 현대전은 선수들이 스스로 해결책을 찾고 100% 보여준 경기다."

전북은 15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울산과 맞대결에서 바로우의 선제골과 한교원의 추가골을 더해 2-1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울산과 맞대결에서 2연승을 거두며 최근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전북은 울산을 제압하며 승점 45로 올라섰다. 울산(승점 47)과 격차도 2점으로 줄이며 우승 경쟁에 다시 불을 지폈다. 전북은 향후 경기 결과에 따라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할 수 있게 됐다. 통산 상대 전적에서도 99전 37승 26무 36패로 전북이 우위를 점하게 됐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최선을 다해준 경기다. 결과는 2-1이지만 마지막 집중력만 유지했으면 무실점이었다"라면서도 "조금 아쉽지만 공수 밸런스가 잘 맞았다. 최근 나오지 않았던 경기력이다.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면 올해도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좋은 경기를 했지만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았다. 일단 부산전부터 준비하고 다시 울산과 맞대결을 할 때 생각해도 좋을 것 같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맞대결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울산도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다음 맞대결까지 승점을 쌓을 것이다. 전북 역시 그때까지 최대한 승점을 쌓으며 경기를 준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조세 무리뉴 감독과 전술적 유사성에 대한 질문을 받자 미소를 보였다. "많이 다르지는 않지만 선수들의 스타일과 장점에 따라 달라진다. 선수들이 기본적인 부분에서 최선을 다해줬기에 승리가 나왔다"라며 "수비가 탄탄해야 승리할 수 있어서 그 부분에 신경을 썼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라이스 감독은 "측면 선수들에 수비를 요구하는 이유는 한발 더 뛸 수록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첨언했다.

모라이스 감독에 국내 축구팬들은 '모버지(모라이스+아버지)'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이에 대해 "처음 들었지만 좋은 별명을 지어줘서 감사하다. 선수들에게도 이야기하는 것이 편안하고 재미있게 경기하라고 한다. 그 부분이 팬들에 어필이 되어 좋은 별명을 지어준 것 같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전북 선수들은 이날 울산의 양 풀백인 홍철과 김태환의 전진을 철저히 대비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울산전을 앞두며 준비 시간이 많지 않았다. 영상을 통해 울산이 잘하는 것을 분석하고 선수들에 전달한 것 뿐이었다"라는 비결을 밝혔다.

이어 모라이스 감독은 "나머지는 선수들의 소통을 통해 해결책을 찾았다"라며 "울산의 개개인 능력, 전술, 패턴, 수비 방식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선수들이 경기장 안에서 100% 보여준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많은 국적의 선수들을 지도해봤지만 한국 선수들의 장점은 전술, 전략에 대해 이해만 하면 어느 선수들보다 경기장에서 잘 보여준다"라며 선수들을 향해 이례적인 평가를 내렸다.
[OSEN=전주월드컵경기장, 이대선 기자] 15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두번째 골을 성공시킨 전북 한교원이 바로우와 환호하고 있다. /sunday@osen.co.kr

모라이스 감독은 두 번째 골을 기록한 한교원에 대해 "올해 유독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축구에 대한 열정이 강하다. 잘하면 잘할수록 더 발전하려는 자세가 있다. 겸손함까지 갖춘 선수이기 때문에 더 높은 위치로 올라갈 것"이라 칭찬했다. 또한 "윙포워드가 득점 1위를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호날두, 로벤, 아자르 같은 선수가 있는데 한교원도 마찬가지다. 쉽지 않은 일인데 한교원 선수가 그만큼 많은 노력을 했다"라며 선수를 지켜세웠다.

끝으로 모라이스 감독은 "울산과 맞대결에서 2승을 한 것은 다음 번에 분명한 장점이 될 것"이라며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질 것이다. 울산이 전북을 넘을 수 없도록 경기를 할 것이지만 안심하진 않을 것"라며 막판 우승 경쟁에 대한 포부를 전했다./raul1649@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9-15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