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카운트 2개 남기고 강판’ 김윤식 대신 이정용에게 돌아간 데뷔 승 [오!쎈 잠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1회초 LG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아웃카운트 2개 남기고 강판’ 김윤식 대신...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 김윤식(20)이 아깝게 데뷔 첫 승리를 놓쳤다. 대신에 이정용(24)이 데뷔...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 김윤식(20)이 아깝게 데뷔 첫 승리를 놓쳤다. 대신에 이정용(24)이 데뷔 첫 승리를 거뒀다.

김윤식은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4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4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1회초 선두타자 이용규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정은원에게 진루타를 내준 김윤식은 박즈와 김태균을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2회 삼자범퇴를 기록한 김윤식은 3회 1사에서 유장혁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이용규의 타구를 유격수 오지환이 멋진 호수비로 더블플레이를 만들었다.

김윤식은 4회 1사에서 반즈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잘 버티던 김윤식은 5회가장 큰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타자 최재훈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고 하주석에게 안타를 맞았다. 결국 노시환에게 스리런홈런을 맞으면서 이날 경기 첫 실점을 허용했다.

위기는 끝나지 않아다. 2사에서 이용규를 안타와 폭투로 2루까지 살려보냈고 정은원과 반즈에게 볼넷을 내줘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김윤식은 팀이 7-4로 앞선 5회 1사에서 승리 요건까지 아웃카운트 2개를 남겨두고 이정용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정용은 최진행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김윤식의 실점을 5점까지 늘렸지만 이후 최재훈과 하주석을 잡아내면서 팀의 리드를 지켰다.

김윤식은 이날 최고 시속 147km를 찍으면서 한화 타자들을 제압했다. 구위는 나무랄데 없었지만 경기 중반 컨트롤이 흔들리면서 한 순간에 무너진 것은 과제로 남았다. 이날 김윤식의 스트라이크 비율은 53.3%로 절반을 겨우 넘겼다. 가능성과 동시에 보완점도 드러난 등판이었다.

차우찬의 부상으로 선발등판 기회를 잡은 김윤식은 아웃카운트 2개가 모자라 데뷔 첫 승을 놓쳤다. 공교롭게도 김윤식을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이정용이 대신 데뷔 첫 승을 챙겼다.

5회 위기상황에 올라온 이정용은 1⅔이닝 1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불펜투수들이 리드를 지키며 LG는 9-6으로 승리했다.

이정용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데뷔 첫 승리를 했지만 기분이 크게 좋지는 않다. (김)윤식이가 고생했는데 내가 승리투수로 얻어걸린 것 같다. 윤식이도 다음에 더 잘 던졌으면 좋겠다”라며 데뷔 전 승리를 아쉽게 놓친 김윤식을 위로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8-02 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