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이 또?" 현빈·송혜교, 중국발 재교제 루머 유독 황당한 이유 (종합)[Oh!쎈 이슈]

"대륙이 또?" 현빈·송혜교, 중국발 재교제 루머...


[OSEN=연휘선 기자] 중국에서 또 한국 연예계를 둘러싸고 루머가 사실인 양 보도됐다. 이번엔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제설이다.

31일 중국 포털 왕이 연예채널에 "최근 한 누리꾼이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남녀가 한밤중에 개를 산책시키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 두 사람의 재결합 사실이 증명됐다"는 보도가 게재됐다. 중국 SNS 웨이보를 떠돌다 삭제된 출처 미상의 루머를 기반으로 한 부정확한 보도였다.

해당 보도는 즉각 한국 연예계에도 확산돼 파문을 빚었다. 12년 전인 2008년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 함께 출연하며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던 현빈과 송혜교인 만큼, 두 사람이 결별 후 재결합한 것에 한국 팬들이 누구보다 큰 관심을 보인 것이다.

그러나 양측 소속사가 발 빠르게 루머에 선을 그었다. 현빈 소속사는 관계자는 이날 OSEN에 "현빈 씨와 송혜교 씨에 관한 중국 매체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사진도 내용도 전혀 사실이 아니고 말 그대로 사실무근이다. 어떻게 그런 루머가 났고 보도까지 됐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송혜교 소속사 또한 "중국 매체들이 마구잡이로 기사를 내는 게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그간 중국 매체들이 계속해서 상상의 나래를 펼쳐왔다"고 밝혔다.


현빈과 송혜교 양측의 빠른 대응에도 불구하고 루머에 불과한 보도가 등장한 사실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중국에서 한류스타들의 루머를 사실인 양 기사화한 게 처음이 아니기에 더욱 아쉬웠다.

특히 송혜교는 다양한 루머에 시달렸다. 지난해 말에는 한 중국 매체가 송혜교가 '결혼 반지'로 추측되는 반지를 착용했다고 보도하는가 하면, 국내에서도 확인된 바 없는 과거 신혼집 철거 의혹을 보도하기도 했다.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누리는 한류스타들에게 이 같은 루머는 작은 내용도 크게 비화될 수 있는 터. 근거 없는 부정확한 추측성 보도가 이어지며 씁쓸함을 자아냈다.


다만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제설의 경우 양측의 빠른 대처로 빠르게 진위 여부가 드러난 터. 빠르게 낭설을 일축한 현빈, 송혜교를 향해 국내 팬들의 응원과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현빈은 영화 '교섭' 촬영 차 요르단에 머물고 있고, 송혜교는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머는 잊고 연기로 돌아올 두 배우의 귀환에 귀추가 주목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31 2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