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대표이사에 이용우 사장, 송미영 상무는 인재개발원장...현대차그룹 임원 인사 

이용우 사장과 송미영 상무.
이노션 대표이사에 이용우 사장, 송미영 상무는...
[OSEN=강희수 기자]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이노션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기고,...


[OSEN=강희수 기자]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이노션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기고, 현대·기아차 인재개발원장에는 인재개발1팀장 송미영 상무가 발탁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9일 이 같은 임원인사를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사업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새로운 사업전략과 연계한 내부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노션 대표이사에 내정된 신임 이용우 사장은 현대차 제네시스사업부장과 북미권역본부장, 브라질법인장 등을 거쳐 뛰어난 글로벌 사업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인물이다. 과거 이노션 미주지역본부장도 맡아 이노션 사업 및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송미영 상무는 인재개발 분야 전문지식과 다양한 실무 경험을 겸비한 전문가로, 미래 사업전략을 반영한 임직원 역량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에 옮기는 역할을 맡는다. 송미영 상무의 이번 발탁 인사는 성과와 역량 중심의 현대차그룹 임원인사의 연장선상에 있다.

현대차 상용담당 한성권 사장과 이노션 안건희 사장은 각각 고문역에 위촉됐다. 한성권 전 사장은 2016년부터 4년여간 현대차 상용사업을 담당하며 세계 최초 수소전기트럭 양산 등 친환경차 중심의 사업 혁신 기반을 마련했다. 안건희 전 사장은 약 11년간 이노션 대표이사로 재임하며 이노션을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회사로 성장시켰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29 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