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도 숨 쉬어야 한다" 윌리엄스, 임기영 보크판정 연이틀 불만 [오!쎈 현장]

"선수도 숨 쉬어야 한다" 윌리엄스, 임기영...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선수도 사람이다. 숨을 쉬어야 한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선수도 사람이다. 숨을 쉬어야 한다".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임기영의 보크 판정에 대해 다시 한번 의문을 표시했다.

임기영은 지난 7일 KT위즈와의 광주경기에서 4회초 2사 3루에서 심우준을 상대로 투구 직전 심호흡 과정에서 어깨를 움직였다는 이유로 보크 선언을 받은 바 있다. 이중동작을 했다는 것이었다.

결국 3루주자가 홈을 밟아 역전을 내주었고, 이날 경기의 결승점이 되었다. 당시 윌리엄스 감독은 통역코치를 대동하고 확인과 함께 어필에 나섰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동시에 보크 판정과 관련해 논란이 크게 일었다. 과연 보크가 맞는가에 대한 것이었다.

다음 날인 8일 KT와의 주중 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윌리엄스 감독은 다시 한번 보크 관련해 생각을 내비쳤다. 그는 "어제 (어필하러) 나가서 앞선 투구폼과 무엇이 다른지를 질문했다. 다른 점을 정확하게 말해달라고 했으나 확실히 짚고 넘어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은 다 숨을 쉬어야 한다. 선수도 마찬가지이다. 나중에 리플레이 화면을 보더라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물론 완전히 똑같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길게 멈추거나 짧게 멈출 수는 있다. 이것은 임기영의 와인드업이다. 누구를 기만하고 속이는 행동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크 판정에 대한 비디오판독에 대해서는 "심판의 재량에 속하는 부분이 많다. 현장에서 보는 것과 리플레이로 보는 부분은 느낌이 다르다. 비디오 판독 여부는 정확하게 말하기는 힘들지만 어느 정도는 생각해볼 수 있는 문제이다"고 찬성의사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모든 야구경기는 홈플레이트를 지나는 공에 따라 결정된다. 지금 시스템이 좋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모든 것을 따지기는 힘든 부분은 야구에는 있다"며 신중한 입장도 동시에 견지했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08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