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ON트롯' 진주, 스승 조운파 '칠갑산' 열창 후 눈물 "5살 때부터 노래 배워" [어저께TV]

'내게ON트롯' 진주, 스승 조운파 '칠갑산'...
[OSEN=김예솔 기자] 진주가 존경하는 스승인 작곡가 조운파의 곡 '칠갑산'을 부른 후 눈물을 보였다.


[OSEN=김예솔 기자] 진주가 존경하는 스승인 작곡가 조운파의 곡 '칠갑산'을 부른 후 눈물을 보였다.

30일에 방송된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에서는 진주가 등장해 주병선의 '칠갑산'을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새로운 새싹 트로터로 진주가 등장했다. 진주는 트로터로 나선 소감에 대해 "나는 내가 고음 가수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오늘은 파워풀은 벗고 다른 걸 해보고 싶은 욕망이 있다"라고 말했다.

박상철은 주병선의 '칠갑산'을 소개했다. 박상철은 "트롯의 정통을 살린 노래다"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국악을 베이스로 한 곡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조정식은 "예전에 '칠갑산'이 사실 빛을 발하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주부 경연대회에서 3주 연속 1위를 하면서 큰 인기를 모았다. 사실 역주행의 조상격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정식은 "그때 주부 경연대회에서 1위를 했던 분이 오늘 무대를 꾸밀 주인공의 어머니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칠갑산'을 부르는 새싹 트로터는 바로 진주였다.


진주는 "'칠갑산'을 쓰신 조운파 선생님이 은사님이다. 5살 때부터 노래를 배웠다. 노래만 배운 게 아니라 음악인으로서 삶의 자세를 배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주는 "지금도 선생님과 매일 연락하고 있다. 얼마전에 연락을 드렸는데 못 만날 것 같다고 하시더라. 몸이 편찮으신 상황인데 내색도 하지 않으셨다"라고 말했다. 진주는 "내가 늘 떠올리고 있던 젊은 시절의 선생님이 아니라는 생각이 드니까 너무 후회스러웠다. 더 늦기 전에 선생님의 곡을 꼭 한 번 불러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진주는 무대에 앙드레김의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진주는 "선생님께서 보시고 빨리 건강 찾으셨으면 좋겠다. 보면서 아이고 귀엽다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진주는 구슬픈 목소리와 감성으로 '칠갑산'을 열창해 주위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진주는 조운파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죄송한 게 더 많이 떠오른다. 선생님이 내게 노래를 가르치려고 하지 말고 가능성을 열어주는 사람이 되라고 하셨다"라며 "시간이 지나고 내가 선생님이 되니 선생님의 마음을 조금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때 조운파가 보낸 음성 메시지가 공개됐다. 조운파는 "진주는 이름처럼 보석같은 사람이다. 어릴 때 엄마의 손에 이끌려 가수가 되겠다고 나를 찾아왔다"라며 "그때 미션으로 들려줬던 여러 곡 중에 칠갑산을 듣더니 나중에 커서 꼭 불러보고 싶다고 했다. 오늘은 그 노래를 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설렌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운파는 "이제 박사가 됐으니 학자로 스승으로 삶의 기쁨과 희망을 창출하는 예술가로 꼭 성공하길 바란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스승의 메시지를 받은 진주는 감동의 눈물을 보였다. /hoisoly@osen.co.kr

[사진]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 방송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7-01 0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