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적시타' 노진혁, "직구-체인지업 승부, 직구만 생각했다" [잠실 톡톡]

[OSEN=잠실, 조은정 기자]NC 다이노스가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3차전에서 12-6로 승리했다. NC는 위닝시리즈를 달리며 시즌 12승(2패) 째를 수확과 함께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두산은 6패(8승) 째를 당했다.9회초 1사 만루에서 NC 노진혁이 역전 2타점 2루타를 때려낸 뒤 이종욱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cej@osen.co.kr
'역전 적시타' 노진혁, "직구-체인지업 승부,...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직구와 체인지업으로 승부할 것으로 생각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직구와 체인지업으로 승부할 것으로 생각했다."

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3차전에서 12-6로 승리했다.

9회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3-4로 지고 있던 NC는 1사 후 두산 마무리 투수 이형범이 올라오자 박석민과 나성범의 연속 안타와 양의지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고, 권희동의 사구로 밀어내기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노진혁이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역전에 성공했고, 알테어, 김준완의 홈런포가 터지면서 12-4로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역전타의 주인공 노진혁은 "타석에 들어가기전 감독님께서 가볍게 치라고 하셔서 뜬공만 치려고했다"라며 "상대 투수가 직구와 체인지업으로만 승부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체인지업은 직구 타이밍에도 칠 수 있기에 직구만 생각했다. 공이 몰려서 운 좋게 좋은 타구로 연결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21 2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