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브랜드의 작지 않은 콤팩트 SUV, 올-뉴 코세어 국내 상륙

링컨 브랜드의 작지 않은 콤팩트 SUV, 올-뉴...
[OSEN=강희수 기자] 링컨 엠블럼을 단 콤팩트 SUV '올-뉴 코세어(All-New Corsair)'가 국내 시장에...


[OSEN=강희수 기자] 링컨 엠블럼을 단 콤팩트 SUV '올-뉴 코세어(All-New Corsair)'가 국내 시장에 상륙했다. 4기통 2.0리터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했고, 가격은 부가세 포함 5,640만 원이다.

올-뉴 코세어는 그 동안 국내 시장엔 없던 모델이다. 럭셔리 브랜드 링컨에서도 콤팩트 SUV가 가세함으로써 라인업의 다양성이 이뤄졌다. 19일, 올-뉴 코세어 출시를 발표한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이 차를 두고 "정교한 디자인에 정제된 파워트레인, 첨단 기술이 집약된 럭셔리 콤팩트 SUV"라고 소개했다.

올-뉴 코세어(All-New Corsair)라는 이름은 여행을 뜻하는 라틴어 커서스(Cursus)가 어원이다. 링컨 SUV의 핵심 콘셉트인 ‘고요한 비행(Quiet Flight)’과도 맞아 떨어지는 이름이다.

안정감 있는 주행 및 정숙성으로 비행기 일등석에 탄 듯한 경험을 구현하되, 스타일면에서는 조금 더 역동적인 곡선의 디자인을 살려 젊은 세대를 타겟으로 설계됐다.

코세어의 출시로 링컨코리아의 SUV 라인업은 에비에이터를 시작으로 노틸러스, 코세어로 이어지는 단계를 구성하게 됐다.

코세어 디자인은 에비에이터 디자인의 핵심을 함축적으로 담아, 아름다움과 우아함을 극대화 시켰다. S-커브로 빛과 그림자가 조화를 이루는 곡률의 차체, 그 위에서 빠르게 떨어지는 루프라인이 깊은 지형을 만들어 냈다.


얼굴을 구성하고 있는 링컨 스타 엠블럼과 링컨의 시그니처 그릴, 후면 LED 테일램프은 링컨의 브랜드 이미지를 계승하고 있다.

코세어의 내관 디자인은 편안한 안식처(Sanctuary)를 제공하기 위한 정숙성(Quietness)를 최우선시 했다. 주로 대형 모델에 들어가는 엔진룸의 대시보드를 적용해 엔진 소음을 최소화하였으며,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로 실내 사운드 퀄리티를 높였다.


정숙성을 발판으로 설치된 레벨(Revel®) 오디오 시스템은 서브 우퍼를 포함해 차체 내 전략적으로 배치된 14개의 스피커에서 입체적인 사운드를 구현한다. 코세어에도 에비에이터와 같이 미국 디트로이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업한 안전 알림음이 채용됐다. 8인치 LCD 터치스크린과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시인성을 높였다.


코세어는 콤팩트 SUV임에도 불구하고 여유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전장 4,585mm, 전폭 1,885mm로 현대차 투싼(4,480mm)보다 전장이 길다. 2열은 슬라이딩 시트를 앉혀 더 여유있는 레그룸을 만들어냈다. 뒷좌석을 접으면 추가 적재공간도 나온다.

2.0 터보차지 I-4 엔진은 238마력, 38.7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고 4륜 구동의 8단 자동 변속기와 5가지 주행모드를 지원한다.

링컨의 운전자 통합 지원 시스템인 코-파일럿 360 플러스(Co-Pilot 360 PlusTM), 토크 벡터링 컨트롤(Torque Vectoring Control), 어댑티브 서스펜션 등의 고급 사양도 갖추고 있다. 코세어에 탑재된 링컨의 운전자 보조기능인 링컨 코-파일럿360 플러스(Co-Pilot 360 Plus)에는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플러스(Active Park Assist Plus),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with Stop and Go), 회피 조향 보조 시스템(Evasive Steering Assist),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Lane-Keeping System) 등이 포함됐다.


키리스 엔트리 키패드(Keyless Entry Keypad)가 탑재돼 차량 키가 없이도 차량 문을 여닫을 수 있으며, 핸즈프리 리프트게이트, 싱크3(SYNC®3) 보이스 컨트롤 기능을 탑재했다.

링컨코리아 데이비드 제프리(David Jeffrey) 대표는 “코세어는 콤팩트SUV이지만 중형SUV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주행 퍼포먼스와 테크놀로지,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자신의 기준에 맞춰 인생의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젊은 세대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모델”이라며, “코세어로 노틸러스, 에비에이터에 이은 테크놀로지와 디자인이 결합된 링컨 SUV 라인업으로 링컨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했다. 내년 내비게이터 출시 등 앞으로도 링컨은 전략적으로 SUV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링컨 코세어는 리저브 단일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 5,640만 원(개소세 인하분 적용)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19 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