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농구토토W매치, 회차당 1,850명 맞혔다

2020년에 발행된 W매치 게임에서, 회차당 평균 1,850여명이 적중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올 한 해 동안 발행된 36개 회차의 W매치 게임에서, 평균 1,853.3명이 적중하며 더욱 날카롭고 수준 높아진 토토팬들의 분석 실력을 증명했다고 전했다.

W매치 게임은 1경기 2팀의 전반(1+2쿼터)와 최종(전반 포함 최종) 점수대를 맞혀야 하기 때문에, 게임의 전반적인 흐름을 정확히 읽어야 한다.

전력이 비슷하다면 양팀의 상대전적이 큰 도움을 줄 때가 있다. 맞대결 당시의 성적을 기준으로 두고, 최근 양팀의 분위기에 따라 점수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또, 강팀과 약팀의 맞대결일지라도 각 팀의 스타일에 따라 전반에 많은 힘을 쏟고 후반에 체력 조절을 하는 경우가 있고, 이와 반대의 경향을 보일 경우 적중을 가르는 점수대가 완전히 뒤바뀔 가능성도 있다.

2020년 한 해에 가장 많은 적중자를 배출한 회차는 지난 3월6일(금)에 펼쳐진 BNK썸-신한은행전을 대상으로 한 33회차다. 해당 게임은 무려 5,717명의 적중자를 탄생시켰으며, 배당률은 29.7배를 기록했다.

정규리그에서 5위와 4위를 기록할 정도로 비슷한 전력을 가졌던 양팀의 경우, 해당 경기에서도 거의 박빙의 승부를 펼쳤으며, 이를 정확히 분석한 결과 많은 토토팬들이 적중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와 다르게, 큰 징후 없이도 이변이 발생하며 토토팬들을 실망시킨 경기도 있다. 올 해 가장 많은 참여자를 기록했던 2회차에서는 무려 9만1,663명이 도전했지만, 단 384명만이 적중에 성공하며 가장 적은 적중자를 배출한 회차가 됐다.

당시 홈팀인 KEB와 원정팀 신한은행의 전력차이는 크지 않았지만, 후반 들어 신한은행이 급격하게 무너지며 KEB가 32점차의 대승을 거뒀다. 얘기치 않은 이변이 발생한 결과, 많은 토토팬들 역시 적중에 실패하게 된 샘이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올 해 WKBL에서는 6천명에 가까운 토토팬이 적중에 성공하기도 했지만, 반대로 이변에 희생양이 됐던 경기도 발생했다” 며,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분석능력을 높인다면, 적중에 더욱 가까워 질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4-02 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