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모바일로 경매 참여 ‘오토벨 스마트옥션’...현대글로비스, 디지털 경매 시스템 구축

현대글로비스 직원들이 24일 분당 자동차 경매장에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클라우드 경매 시스템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시현하고 있다.
PC∙모바일로 경매 참여 ‘오토벨...
[OSEN=강희수 기자] 중고차 매매업체가 비대면으로 디지털 경매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현대글로비스가 24일...


[OSEN=강희수 기자] 중고차 매매업체가 비대면으로 디지털 경매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현대글로비스가 24일 PC∙모바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는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론칭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일반 소비자가 아닌, 중고차 매매업체가 참여하는 중고차 경매 시설을 전국에 운용하고 있다. 경매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정해진 날짜에, 지정 장소에 가야했다.

그런데 ‘오토벨 스마트옥션’은 장소에 상관없이 PC∙모바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물론 이 경우도 경매참여자는 중고차 매매업체에 한한다.

‘오토벨 스마트옥션’이 가능하게 된 핵심은 클라우드 시스템이다. 전국 3곳의 자동차 경매장에서 각기 진행되는 경매 정보를 하나의 서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통합, 공유한다.

현대글로비스의 오프라인 경매는 매주 경기 분당(화요일)과 시화(금요일), 경남 양산(목요일)에서 장을 열었다. ‘오토벨 스마트옥션’을 이용하면 중고차 매매업체는 오프라인 경매장을 찾지 않아도 3개소에서 벌어지는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각각의 경매장 별 서버로 분리 처리되던 중고차 매물 정보를 하나의 대형 클라우드 서버에 모아 종합 관리하게 되면서 경매장 3곳에 출품된 중고차의 세부 정보 공유와 PC∙모바일을 이용한 실시간 원격 입찰이 가능해졌다.

현대글로비스에 등록된 1900여 개 중고차 매매업체는 앞으로 지역에 관계없이 일주일에 세 번 열리는 모든 자동차 경매에 오프라인 경매장은 물론 어느 장소에서든 개인용 컴퓨터와 휴대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오토벨 스마트옥션 서비스 도입은 중고차를 경매에 출품하는 차주에게도 이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매 시스템의 디지털화는 매매업체의 경매 참여를 촉진하고, 입찰 경쟁이 치열해져 낙찰가가 오르면 출품인이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가격에 타던 차를 매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어느 경매장에 출품하더라도 주 3회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실시간 경매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주 1회 현장 경매로 최대 일주일이 필요했던 대기 기간이 대폭 줄어드는 장점도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경매 서비스로 출품 차량이 많아질 것에 대비해 맞춤형 ‘4-레인(lane)’ 실시간 입찰 시스템을 구축했다. 출품된 중고차를 차종∙연식 등 일정한 기준에 따라 4개의 레인으로 나눠 배치하고 매매업체가 원하는 특정 레인을 선택해 신속하게 입찰에 참여하게 하는 방식이다. 1개의 레인으로 운영되던 경매에 비해 평균 경매 시간이 약 60%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중고차 업계 최초로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해 출품 차량의 성능점검 정보를 매매업체에 보다 입체적으로 제공한다. 경매장에서 모바일 앱을 실행하고 출품된 중고차를 카메라로 비추면 연식∙배기량∙성능점검 등급 등 기본 정보는 물론, 부위별 사고이력까지 3D 증강현실 형태로 확인할 수 있다. GPS 기반의 차량 위치 찾기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매매업체가 경매장 창구에 직접 방문해야 낙찰 받은 차량을 반출할 수 있었던 절차도 디지털로 전환했다. 오토벨 스마트옥션 서비스를 통해 정산∙탁송신청 등 부대업무를 어느 장소에서든 비대면 온라인으로 처리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 스마트옥션 오픈으로 경매산업이 성장하면 중고차 거래의 투명성과 신뢰도도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차량 소유주는 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객관적인 시장 가격으로 차량을 매각하기 때문에 판매 과정과 결과를 믿을 수 있다. 경매 참여 업체는 정밀 성능점검으로 정확한 차량 상태가 확인된 중고차를 편리하게 낙찰 받을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중고차 경매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1년 2월 분당에서 첫 경매를 시작했다. 올해 2월까지 19년 동안 경매로 거래된 중고차의 누적대수는 110만대가 넘는다. 2019년에만 총 8만9630대를 출품하는 등 전국 세 곳의 경매장에서 월 평균 약 7500대의 자동차를 유통하고 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3-24 09:10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