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업' KIA 터커, 임기영 상대로 만루홈런 폭발 [오!쎈 광주]

'파워업' KIA 터커, 임기영 상대로 만루홈런...
터커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자체 홍백전에 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우월 그랜드슬램을 작성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프레스턴 터커(31)가 연습경기에서 만루홈런을 터트렸다.


터커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자체 홍백전에 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우월 그랜드슬램을 작성했다.

주력조 홍팀의 4번타자로 출전한 터커는 1회는 임기영의 볼에 막혀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3회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임기영의 몸쪽 높은직구(137km) 그대로 끌어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주자 3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귀국 후 세 번째 경기에서 기분좋은 손 맛을 느꼈다.

터커는 스토브리그와 스프링캠프에서 벌크업을 통해 파워를 끌어올렸다. 올해는 장타 생산량을 늘리겠다는 의지였다. 그 파워를 느끼게 만든 만루홈런이었다.

임기영은 1사1루에서 박찬호를 병살성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이닝을 마치는 듯 했다. 그러나 유격수 황윤호가 볼을 뒤로 까는 바람에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아났다. 최원준에게 안타를 맞았고, 피만루홈런의 불운을 맛보았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3-23 13:50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