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설욕' 벼르는 양현종, MLB 아닌 NPB 진출 가능성 [오!쎈 플로리다]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양현종이 캐치볼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일본 설욕' 벼르는 양현종, MLB 아닌 NPB...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마음 속에 독기밖에 없었다”.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마음 속에 독기밖에 없었다”.

‘대투수’ 양현종(32.KIA)은 2020년 도쿄올림픽 야구를 누구보다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프리미어12에서 일본과 결승전에 선발등판했으나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아픔이 있다. 당시 양현종은 3점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올랐으나 2회 야마다 데쓰토에게 역전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고, 한국은 3-5로 패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KIA 스프링캠프에서 만난 양현종은 일본전 패배의 아픔을 잊지 않았다. 다행히 올해 도쿄올림픽에서 설욕의 기회가 기다리고 있다. 양현종은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먼저 뽑혀야 한다.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독기를 갖고 준비한다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다”고 설욕 의지를 보였다.

이어 양현종은 “프리미어12에서 마무리가 아쉬웠지만 선수들은 정말 잘 뭉쳤다. 다시 한 번 이 선수들과 준비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당시 대회를 마친 후 선후배들과 헤어지면서도 마음 속에 독기밖에 없었다. 만약 다시 대표팀에 뽑혀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면 작년 기억을 되살릴 것이다. 더 독기 있게, 강하게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만약 양현종이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에 설욕한다면 시즌 후 거취에도 미묘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올 시즌 뒤 다시 FA 자격을 얻는 양현종은 일찌감치 해외 진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런데 무조건 미국 메이저리그만을 고집할 생각이 없다. 일본행도 시야에 넣고 있다.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KIA 양현종이 호수비 펼친뒤 미소 짓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양현종은 “미국과 일본, 양 쪽 다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더 큰 무대인 미국 야구를 접해보고 싶지만 어디가 됐든 (해외 진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나를 원하는 구단이 있다면 어디든 가서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사실 4년 전에 양현종은 일본에 갈 뻔 했다.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가 2년 총액 6억엔의 특급 대우를 제시했다. 양현종이 결정만 하면 입단이 확실했다. 일본에선 수년째 양현종을 주시하고 있고, 도쿄올림픽 무대가 몸값을 더 끌어올릴 일종의 쇼케이스 무대가 될 수 있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성공 이후 한국인 야구 선수들은 일본보다 미국을 선호했다. 강정호, 김현수, 박병호, 황재균 등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고, 올해는 김광현이 첫 시즌을 앞두고 있다.

가장 최근 한국에서 일본으로 진출한 선수는 2013년 시즌 후 한신에 입단한 오승환이 마지막이다. 일본에서 뛴 마지막 한국인 선수는 2016년 이대은과 하재훈. 4년째 일본에서 뛰는 한국인 선수가 없다. 양현종이 내년에 한동안 끊긴 명맥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waw@osen.co.kr

[OSEN=포트마이어스(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지난달 30일 출국한 KIA는 2월 1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테리파크에서 3월 6일까지 전지훈련을 갖는다. 참가 규모도 역대 최대이다. 50명이 훌쩍 넘는다. 2군이 전지훈련을 가지 않는데다 윌리엄스 감독이 1~2군의 주요 선수를 파악하기 위해 대규모 훈련단을 꾸렸다.양현종이 웨이트 운동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2-14 05:34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