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줘서 감사해"..위너 김진우, 데뷔 5년만 솔로 출격(ft.4억4천♥) [V라이브 종합] 

"기다려줘서 감사해"..위너 김진우, 데뷔 5년만...
[OSEN=심언경 기자] 위너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에 솔로에 도전하는 가운데, 팬들과 함께 앨범 발매 카운트다운을 진행했다.


[OSEN=심언경 기자] 위너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에 솔로에 도전하는 가운데, 팬들과 함께 앨범 발매 카운트다운을 진행했다.

김진우는 14일 오후 5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JINU's HEYDAY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의 첫 코너는 '콘셉트 보드 토크'였다. 김진우는 미리 준비된 콘셉트 보드에 부착된 사진들을 보면서, 앨범에 대한 스포일러를 공개했다.

먼저 김진우는 잡지 형태의 앨범 포스터를 보면서 "콘셉트를 잘 잡았다. 예쁘지 않나"라며 자화자찬했다. 김진우는 이번 앨범을 잡지 콘셉트로 제작한 이유에 대해 "있는 그대로의 진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나로 잡지를 다 채우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 아이디어가 생각나서 반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앨범명 'JINU's HEYDAY'에 대해 "전성기, 가장 좋은 때를 의미한다. 지금의 내가 전성기라고 말할 수 있고 이 앨범을 통해 또 다른 전성기를 준비할 수 있다는 말이다. 스태프분들이 제안주신 여러 단어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또또또'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김진우는 "팝 장르의 곡이고 민호가 작사 작곡도 하고 피처링도 참여해줬다.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섬세한 감정들을 재미있게 가사로 표현한 것이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이 공개된 뒤, 김진우는 데뷔 5년 만에 솔로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항상 멤버 네 명과 함께했던 만큼, 빈 자리도 크게 다가올 법하다.

김진우는 "밤을 새가면서 뮤직비디오 촬영을 했는데 '민호도 이렇게 힘들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특히 혼자니까 그런게 있더라. 원래 대기실에 가면 북적북적해야되는데 휑하다 보니까 동생들의 빈 자리를 많이 느꼈다. 좀 외로웠다. 그래도 승윤이가 토르랑 같이 응원 와줬다. 너무 힘이 돼줬고 너무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김진우는 멤버 송민호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송민호는 '또또또'의 피처링을 맡았고, 작사-작곡에도 참여했다. 김진우는 송민호가 전화를 받자마자 "많이 힘들어. 나 혼자 못하겠다"라고 외쳤다. 이에 송민호는 "팀이 소중한 걸 새삼 깨달았죠? 물가에 내놓은 자식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진우는 송민호에게 피처링을 부탁했을 때 어떤 마음이었는지를 질문했다. 이에 송민호는 "그게 질문인가. 당연히 하기 싫었는데. 농담이다"라고 말한 뒤, "그건 당연히 얼마든지 해줄 수 있다. 다해줄 수 있다. 고맙다는 말도 이상하다. 너무 당연한 거다. 옷도 입혀줄 수 있다"라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송민호는 김진우에게 "물가에 내놓은 아들 같이 걱정되지만, 그래도 또 포텐셜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는 걸 알아서 기대된다. 이번 곡 기대 이상으로 좋다. 활동할 때 진우 형 파이팅하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진우는 팬들의 질문에 대해 답변하고, 팬들의 요청을 들어주는 시간도 가졌다. 김진우는 '또또또'가 잘 어울리는 시간대를 묻는 말에 "밤도 되고, 대낮에 햇빛 쨍쨍할 때 들어도 좋다. 다 어울리는 것 같다. 제가 느낄 때는 밤이랑 좀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마음에 드는 가사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네가 싫어하는 건 ㅋ ㄴ ㅇ 땀땀'이라는 가사가 있다. 이 가사가 되게 마음에 들더라. 제가 그런 걸 싫어해서 그런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팬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방송에 많이 나오고. 팬들과 많이 보는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목표"라고 밝혀, 팬덤 이너서클에게 감동을 안겼다.

끝으로 김진우는 V라이브 하트 수가 4억 4천 개를 넘긴 것을 확인하고 "많이 기다려주신 이너서클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한 뒤,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카운트다운이 끝나고 '또또또'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14 18:02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