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스포츠 기업 스틸에잇, 50억 추가 유치...총 230억원 유치

글로벌 e스포츠 기업 스틸에잇, 50억 추가...


[OSEN=고용준 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e스포츠 기업 스틸에잇이 두나무앤파트너스와 뮤렉스파트너스를 새로운 투자자로 유치했다.

스틸에잇은 20일 두나무앤파트너스, 뮤렉스파트너스로부터 총 50억원의 추가적인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스틸에잇은 2018년 넵튠으로부터 145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이후 올해 추가로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현재까지의 총 누적 투자금액은 230억원이다.

스틸에잇 서경종 대표는 “스틸에잇은 글로벌 E스포츠를 대표하는 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히면서 “이번 투자자금은 스틸에잇이 소유하고 있는 그리핀 구단의 경쟁력 강화와 게임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확대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며 내년인 2020년에도 추가적인 투자유치 또는 IPO를 통한 자금 조달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E스포츠 시장규모는 올해 약 1조 4천억원에서 2022년 3조 6천억으로 연간 27%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E스포츠의 주요 소비층인 1020 밀레니얼 세대는 국경과 플랫폼의 경계가 없이 “보는 게임”을 소비하고 있으며, 게임 중계 외에 다양한 영상 콘텐츠가 생산되는 측면에서 게임과 디지털 콘텐츠의 핵심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스틸에잇은 2014년 설립되어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E스포츠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리그오브레전드,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종목의 프로게임팀 “그리핀”을 운영하고 있으며, E스포츠 콘텐츠 제작&매니지먼트 / 리그 개최 /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등 E스포츠 산업 전반의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14 15:51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