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필성 대행, “욕심이 앞섰다. 어제 패배는 전적으로 내 잘못” [현장 톡톡]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공필성 대행, “욕심이 앞섰다. 어제 패배는...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내 욕심이 앞섰다. 어제 패배는 전적으로 내 잘못이다.”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내 욕심이 앞섰다. 어제 패배는 전적으로 내 잘못이다.”

공필성 감독 대행은 11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10일) 경기의 패배에 대해 자신의 책임이었다고 자책했다.

전날 롯데는 4-7로 패했다. 과정이 좋지 않았다. 에이스인 브룩스 레일리가 마운드에 올랐지만 수비진에서 아쉬운 수비들이 속출하며 경기 초반 내리 7점을 헌납했다. 중견수로 선발 출장한 정훈이 낙구 지점을 포착하지 못하면서 아웃이 안타로 둔갑됐고 후속 보내기 번트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대량 실점의 빌미가 수비였다. 9회초 3점을 추격했지만 결과를 되돌릴 수 없었다.

공필성 대행은 자신의 가슴을 치면서 “어제는 선발 오더를 그렇게 짰던 내 잘못이다. 승운이 없고 등판 때 타선이 터지지 않았던 레일리에게 마음이 쓰였다. 그래서 점수를 내기 위해서 공격적으로 라인업을 짰는데, 악수가 됐다. 욕심이 앞섰다. 순리대로 라인업을 짰어야 했다”면서 “내 잘못이고 어제 경기를 통해서 많이 느꼈다. 점수를 못 내더라도 수비를 강화해서 경기 중후반 타이트하게 가야 한다는 것을 배웠고 에이스가 올라올 때는 더욱 수비를 강화하는 라인업을 짜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배웠다”고 자책했다.

경기 중반 레일리를 비롯해 야수들을 불러모아 미팅을 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점수 차가 많이 났지만 이런 경기일수록 포기하지 말아야 된다고 얘기를 해줬다. 레일리에게는 야수들이 도움을 못 줘서 미안하게 생각한다. 그래도 6회까지 던져줬으면 좋겠다고 얘기를 해줬다. 5회가 끝나고 교체를 하려고 했는데 본인도 흔쾌히 6회까지 마무리하고 싶다고 해서 고맙다고 얘기를 했다”며 경기 중 미팅 내용을 전했다.

결국 전날 패배로 앞선 2경기 이후 하지 않았던 경기 리뷰도 부활했다. 공 대행은 “눈에 보이지 않는 실수들이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다. 내 위치가 아니고 자신의 자리가 아니더라도 최선을 다해주는 모습이 투수들에게는 안정감을 줄 수 있다”면서 “이긴 경기와 진 경기들을 비교해보면 확연하게 차이가 난다는 것을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얘기해줬다”고 말했다. /jh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11 16:48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