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아쉬움' 김정민 비난보다 감독 전술을 탓해야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수비 아쉬움' 김정민 비난보다 감독 전술을 탓해야
[OSEN=이승우 인턴기자] 결승전에서 실망스런 경기력에도 선수들은 거기까지 간 것만으로도 박수 받아 마땅하다. 다만...


[OSEN=이승우 인턴기자] 결승전에서 실망스런 경기력에도 선수들은 거기까지 간 것만으로도 박수 받아 마땅하다. 다만 비난하려면 경기 후 정정용 감독이 밝혔듯 벤치의 전술적인 준비와 대응이 부족했음을 탓해야 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새벽 폴란드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 했다. 전반 5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나왔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8분, 후반 44분 잇따라 골을 내주면서 승리를 내줬다.

이날 경기 종료 후 일부 선수들은 실망스런 경기력으로 팬들의 질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김정민(20, 리퍼링)이 대표적이다.

정정용 감독은 김정민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내세웠다 패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첫 경기 이후 중용했던 정호진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고 변화를 줬다. 8강 및 4강전서 선발에서 빠졌던 김정민을 다시 한 번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더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우크라이나의 단단한 수비벽을 뚫기 위한 정정용 감독의 선택으로 보였다. 변화는 결과적으로 실패했다. 정 감독은 경기 후 그동안 팀 기여도가 높았던 정호진을 교체로도 투입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김정민은 상대 압박에 고전했고 이를 커버하기 위해 수비를 펼치던 센터백 김현우(20, 자그레브)는 경고를 받았다. 후반 김현우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전진하는 전술 변화로 김정민의 역할이 바뀌었지만 결국 둘의 위치 변경에서 실점의 빌미가 비롯됐다.

우크라이나의 결승골 때 김현우는 중원에서 상대를 뒤따라가다 볼을 커트한다는 게 전방에 있던 상대 공격수에게 연결해준 결과가 됐고 추가골 상황에서는 김현우의 패스 미스가 나왔다. 김정민은 지나치게 공격적인 위치에 있었다. 그 때문에 김현우는 김정민에 패스를 시도했지만 상대에게 인터셉트 당했다. 치타이슈빌리는 단독 돌파를 통해 수비수를 제치고 골문 구석을 꿰뚫는 슈팅으로 쐐기골을 기록했다. 김정민의 안일한 대처와 수비 상황에서 기동력이 아쉬웠다.

그 때문에 김정민의 SNS는 악플로 도배되고 있다. 일부 팬들은 김정민에 “산책하는 줄 알았다”, “그럴 거면 한국에 걸어와라”는 등 비난을 가하고 있다.

하지만 축구팬들은 김정민 또한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주역이란 점을 잊지 않아야 한다. FIFA 주관대회 2위는 그간 남자 성인, 연령별 대표팀 통틀어 역대 최고 성적이다. 김정민은 수비적인 임무에서 부족했지만 공격적인 능력으로 팀에 기여했다.

김정민은 수비 부담을 덜고 공격적인 위치에서 경기할 때 공격의 윤활유 역할을 했다. 특히 이강인에 집중된 수비 견제를 피해 플레이메이킹에 가담하는 장면도 많았다. 이날 후반 공격적인 역할을 수행한 김정민은 공을 좌우로 전개하며 분위기 반전에 힘을 보탰다.

‘제 2의 기성용’이라 불리는 김정민은 이번 대회 내내 기대치에 못미쳤지만 앞으로 한국의 중원을 책임질 유망주 중 하나다. 꾸준히 성장할 기회를 받는다면 한국 축구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선수는 감독의 지시에 따라 포지션과 역할을 부여 받고 누구나 능력의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비난보다는 격려가 필요할 때다. / raul1649@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6-16 12:07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