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자매, 中 환대 속 1박 700만원 VVVIP룸 입성 ‘무료 업그레이드'

‘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자매, 中 환대 속 1박...
[OSEN=강서정 기자] ‘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자매가 중국 여행을 럭셔리하게 이어간다.


[OSEN=강서정 기자] ‘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자매가 중국 여행을 럭셔리하게 이어간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TV CHOSUN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에서 장서희 자매는 중국 활동 당시 은인이 되어준 성룡 매니저 완룽 여사와 만난다.

장서희 자매와 완룽 여사의 인연은 남달랐다. 지난 2011년 드라마 ‘인어아가씨’의 인기로 장서희는 친언니 장정윤과 함께 중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당시 중국 소속사가 없었던 이들은 맨땅에 헤딩하는 심정으로 고생 속 활동을 이어갔고, 이 과정에서 20년 동안 성룡의 매니저로 활동한 완룽 여사를 만났다. 그 후 장서희는 성룡과 복건성 자선행사를 함께 하는 등 활발한 중국 활동을 하게 됐다.

이날 중국 출장길에 나선 장서희 자매는 은인 완룽 여사를 만나기 위해 그가 새로 오픈한 사무실을 찾는다. 완룽 여사는 장서희 자매를 위해 중국 요리부터 손수 끓인 김치찌개를 대접, 통 큰 스케일의 재회 선물을 건넨다.

저녁 만찬 중 장서희는 완룽 여사의 딸이자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신디와 고민을 나누거나, 눈물의 진한 상봉으로 ‘한중을 잇는 뜨거운 우정의 바른 예’를 보일 예정이다.

또한 장서희 자매는 시안으로 추억 여행도 떠난다. 시안 호텔 체크인 도중, ‘한류 여신’ 장서희를 위해 북경 시세로 1박에 600~700만 원에 달하는 VVVIP룸 총통 방으로 무료 업그레이드를 해준 대륙의 급이 다른 스케일도 함께 공개돼 시청자를 사로잡을 계획이다.

예상치 못한 환대로 입이 떡 벌어진 장서희 자매의 눈앞에 시안의 야경이 한눈에 내다보이는 뷰와 실내 바, 대리석 욕실 등 절대 입을 닫지 못할 충격 클래스가 이어진다.

중국의 은인 완룽 여사와의 특별한 재회부터 중국의 3000년 역사를 간직한 시안에서의 서프라이즈까지, 장서희 자매의 여행기가 그려질 ‘부라더시스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6-13 08:11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