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이경민, 스캐럽 불발 극복하고 김승현 제압 8강행

[ASL] 이경민, 스캐럽 불발 극복하고 김승현...
[OSEN=강남, 고용준 기자] 미네랄 필드 뒤편을 돌아 불발된 스캐럽 두 발이 너무 뼈아팠지만 타고난 전투 센스로...


[OSEN=강남, 고용준 기자] 미네랄 필드 뒤편을 돌아 불발된 스캐럽 두 발이 너무 뼈아팠지만 타고난 전투 센스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이경민이 김승현을 중장기전에서 제압하고 ASL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경민은 1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ASL 시즌7' 16강 A조 김승현과 최종전서 대규모 교전서 집중력을 지키면서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이경민은 ASL에서 처음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동족전답게 첫 신경전부터 치열했다. 먼저 정찰을 성공한 김승현이 매너 파일런으로 이경민을 괴롭히면서 경기가 시작됐다. 이경민의 대처도 만만치 않았다. 두 선수 모두 로보틱스 이후 옵저버를 생산했지만 이경민은 꼼꼼하게 상대 옵저버를 찾아내 요격하면서 대응했다.

이경민이 회심의 셔틀-리버로 김승현의 본진에 리버를 성공적으로 떨꿨지만, 리버의 스캐럽이 연달아 불발되면서 양상이 달라졌다. 경미하게 피해를 입은 김승현의 역 러시에 대 위기를 맞았지만 이경민의 대처가 기막혔다. 병력을 분산해 본진과 앞마당 언덕 위로 배치한 이경민은 김승현의 공세를 막아냈고, 후속 다크 템플러 견제도 막아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고비를 넘기자 이경민의 반격이 시작됐다. 하이템플러를 태운 김승현의 셔틀을 연달아 요격한 이경민은 현란한 교전 컨트롤로 한 방 싸움에서 계속 승리하면서 장기전의 마침표를 찍었다.


◆ ASL 시즌7 16강 A조
1경기 김정우(저그, 6시) 승 [화이트아웃] 김승현(프로토스, 10시)
2경기 이경민(프로토스, 10시) 승 [화이트아웃] 임진묵(테란, 1시)
승자전 이경민(프로토스, 8시) [네오 실피드] 김정우(저그, 12시) 승
패자전 김승현(프로토스, 12시) 승 [네오 실피드] 임진묵(테란, 8시)
최종전 이경민(프로토스, 7시) 승 [블록체인] 김승현(프로토스, 5시)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2-10 21:37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