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월드컵 '7이닝' 축소, WBSC 대변혁이 시작됐다

야구월드컵 '7이닝' 축소, WBSC 대변혁이 시작됐다
WBSC는 집행이사회를 통해 정규이닝을 축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23세 이하 23세 이하(U-23)...


[OSEN=손찬익 기자]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대변혁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WBSC는 집행이사회를 통해 정규이닝을 축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23세 이하 23세 이하(U-23) 야구월드컵부터 7이닝 경기를 도입한다.

야구월드컵은 각 국가의 성인 프로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서 WBSC가 세계 랭킹을 집계할 때 주관 대회 중 프리미어12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이어 배점이 높은 대회다.

WBSC가 정규이닝을 축소하기로 한 건 경기 진행 시간이 너무 길다는 비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비롯한 국제 스포츠 기구는 야구의 올림픽 종목 잔류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정규이닝 단축은 올림픽에서 생존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볼 수 있다.

반면 올림픽과 프리미어 12 등 메이저 대회의 경우 9이닝으로 치를 계획이다.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1-26 15:09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