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전문가 대우 달리하는 삼성전자, 4인의 ‘삼성명장’ 첫 탄생

기술 전문가 대우 달리하는 삼성전자, 4인의...
[OSEN=강희수 기자] 삼성전자가 기술 전문가를 우대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삼성명장’ 제도를...


[OSEN=강희수 기자] 삼성전자가 기술 전문가를 우대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삼성명장’ 제도를 신설해 현장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숙련 된 기능인력을 우대하기로 했다.

‘삼성명장’은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제조기술·금형·계측·설비·품질 등의 분야에서 최소 20년 이상 근무하면서 장인 수준의 숙련도와 노하우를 겸비한 직원을 최고 전문가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삼성명장’은 끊임없는 자기 혁신의 자세로 최고 수준의 전문 역량과 고도화된 기술을 보유했거나, 후배 양성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 자, 기업 경영에 기여도가 높은 경우 등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삼성전자는 ‘삼성명장’ 4명을 첫 선정하고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사장단과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인증식을 열었다.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은 “삼성명장은 본인에게 영예일 뿐만 아니라 동료와 후배들에게는 롤모델로서 제조 분야 직원들에게 동기 부여되는 제도”라며, “삼성명장들이 지속적으로 현장의 혁신 활동을 주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조기술’부문에서 삼성명장에 선정된 생활가전사업부 이철 명장(54세)은 1989년 입사해 24년간 제조기술 분야에서 근무하며 인쇄회로기판(PBA) 제조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이 명장은 생산라인 설비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품질 수준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PBA 종합관제센터를 구축하는 등 삼성전자의 국내외 PBA 제조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

‘금형’부문에서 인정받은 글로벌기술센터의 이종원 명장(57세)은 1993년 입사 이래 25년간 금형 분야에서 일한 자타가 공인하는 베테랑이다. 이 명장은 주요 제품의 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와인잔 모양을 형상화한 보르도 TV, 갤럭시 S6 메탈 케이스 등 새로운 제품 디자인의 금형을 개발해 삼성전자 주요 제품이 세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는데 일조했다.

‘계측’ 분야에서 뽑힌 파운드리사업부 박상훈 명장(51세)은 1993년 입사해 25년 동안 반도체 데이터 분석(불량분석) 전문가로 활동하며, 다양한 분석 기법 연구를 통해 반도체 수율 향상을 주도해 왔다. 2013년부터는 후배 양성을 위한 분석 기술 세미나를 개최해 약 400명의 분석 인력을 육성했고, 최근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분석기법을 연구하는 등 끊임없이 혁신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설비’분야에서 선정된 TSP(Test & System Package)총괄의 홍성복 명장(51세)은 1984년에 입사해 34년간 반도체 조립설비 업무에 종사하면서 반도체 후공정 설비 구조개선을 통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설비 경쟁력 강화에 힘써왔다. 홍 명장은 설비 자동품종 교체기술 최초 개발, 설비 이상감지 센서 신규개발 등 설비 혁신을 통해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고, 평소 강한 책임감과 리더십도 인정받고 있다. /100c@osen.co.kr

[사진]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시무식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삼성명장'으로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계측 부문 박상훈 명장, 설비 부문 홍성복 명장,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금형 부문 이종원 명장, 제조기술 부문 이철 명장. /삼성전자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1-02 10:47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