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22년 전 母 1천만원 채무 논란→소속사 "확인 후 입장 발표" [종합]

[사진] OSEN DB

[OSEN=박진영 기자] 바이브 윤민수의 모친이 채무 불이행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윤민수는 7일 '22년 전 윤민수의 모친에게 1천만 원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A씨로 인해 일명 '빛투' 논란에 휩싸였다.

윤민수 모친의 고향 친구라 밝힌 A씨는 윤민수의 모친이 홀로 세 아이들을 키우는게 힘들다고 통사정해 1996년 2000만원을 빌려갔지만 1000만원은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윤민수의 모친이 윤민수가 가수로 성공하면 돈을 꼭 주겠다고 했지만, 윤민수가 인지도를 얻은 후에도 갚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문전박대를 당했다고 말했다. 몇 차례 더 돈을 받기 위해 찾아갔지만, 그 때는 경찰을 부르기까지 해 큰 충격을 받았다는 것.

이에 대해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7일 OSEN에 "현재 사실 확인 중이다. 확인이 끝나는대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마이크로닷을 시작으로 연예인들의 가족을 둘러싼 채무 관련 의혹들이 연이어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윤민수와 그의 모친 역시 구설수에 오른 상황. 이와 함께 연예인들의 감추고 싶었던 가정사도 함께 공개가 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윤민수와 그의 모친은 이 상황에 어떤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parkj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2-07 19:5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