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선수들, 다음 경기는 더 잘할 것"

박항서, "베트남 선수들, 다음 경기는 더 잘할 것"
[OSEN=이인환 기자] "많은 골을 넣을 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전반적으로 내 주문을 잘 수행했다."


[OSEN=이인환 기자] "많은 골을 넣을 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전반적으로 내 주문을 잘 수행했다."

베트남은 지난 8일(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의 뉴 라오스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A조 1차전 라오스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오른 베트남은 지난 2008년 이후 10년만에 이 대회 정상 탈환을 향한 첫 발걸음을 사뿐하게 내딛었다.

이날 베트남은 전반 11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를 응우옌 안 둑이 잡아 내준 공을 응우옌 콩 푸엉이 오른발로 마무리를 지었다.

전반 추가 시간 응유옌 안 둑의 헤딩골로 승기를 잡은 베트남은 후반 23분 응우옌 쾅 하이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베트남 언론과 인터뷰서 "3골을 넣었지만 더 많은 것을 실험하고 싶다. 이번 경기는 중원에 집중했지만, 다음 경기는 더욱 더 많은 전술을 실험할 것이다"고 예고했다.

이어 "라오스 상대로 3골을 넣은 것에 만족한다. 더 많은 골을 넣을 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전반적으로 내 지시를 잘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지적도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아쉬운 점이라면 선수들의 패스 플레이 미스가 많았다는 점이다. 수비도 잘 되지 않았다. 다음 경기는 더 잘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09 08:0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