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위해 땀 흘렸다" V-리그 7구단, 다부졌던 출사표

"우승 위해 땀 흘렸다" V-리그 7구단,...
[OSEN=청담동, 이종서 기자] "우승을 위해서 준비해왔다."


[OSEN=청담동, 이종서 기자] "우승을 위해서 준비해왔다."

한국배구연맹(이하 KOVO)는 11일 서울 리베라호텔 서울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8-2019 V-리그 정규리그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7개 구단 사령탑과 대표선수, 외국인선수가 참석했다.

각 팀 사령탑과 대표선수들은 이 자리에서 올 시즌 우승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전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의 박기원 감독은 "우승하고 휴가를 많이 다녀왔다. 연습을 시작했는데, 계획대로 안됐다. 체력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집중하고 있다. 선수 컨디션 조절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정지석은 "다른 시즌과 마찬가지로 이겨서 우승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기 위해서 준비해왔고,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지난해 정규시즌 우승을 했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에 막혔던 현대캐피탈의 최태웅 감독은 대표팀 차출로 많은 선수가 빠졌던 부분에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최 감독은 "비시즌에는 대표팀 선수가 많이 빠져있었다. 어린 선수의 기량발전을 위해서 기본기 위주로 훈련을 많이 했다. 지난해 결승전에서 힘없이 무너져서 강한 승부욕에 관한 정신적인 측면을 많이 강조했다"라며 "대표팀 선수가 합류한지 얼마 안돼서 팀의 조화를 맞추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전광인이 배구 스타일을 바꿔야해서 오래 걸릴 것 같다. 그런쪽에서 많이 준비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한국전력에서 현대캐피탈로 FA 이적을 한 전광인은 "지금 대표팀 다녀와서 훈련에 참가하는 시간이 얼마 안됐다 .부족한 모습을 많이 보였다. 하루 하루 좋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시즌 치르면서 조금씩 좋아지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2018 컵대회 우승팀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지난해하고 올해 훈련을 다르게 변경했다. 대표팀 선수가 많이 안빠져서 선수들이 모여서 훈련할 수 있는 기간이 길었다. 팀워크가 잘 맞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컵대회에서 팀워크 적으로 나갈 수 있도록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컵대회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던 박철우는 기량이 발전했다는 이야기에 "좋은 평가를 해줘서 감사드린다. 나이가 조금씩 들어가는 만큼,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은 있지만, 감독님께서 체력적인 관리와 더 나아질 수 있는 부분 제시해주셔서 자신감도 생기고 있다"라며 "비시즌때 많은 훈련을 했다. 무인도도 가고 산도 뛰었다. 선수들이 많이 한 만큼 시즌에 대한 기대가 크다.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이 적응해서 좋은 경기력으로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시즌에 대한 기대가 높다"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지난 시즌 중간 체력이 떨어졌다. 비시즌에는 연습경기로 일주일에 네 번 정도 한 달 넘게 했다. 경험을 쌓았다. 선수들이 서브를 좀 더 강하게 때릴 수 있도록 연습 많이 했다"고 시즌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황택의는 "지난해 달성하지 못했던 목표를 올해는 열심히 준비해서 꼭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은 호흡을 강조했다. 김 감독은 "비시즌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 FA 영입, 트레이드를 했다. 기존 선수와 호흡, 기초 체력과 전술 호흡을 맞추는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에서 보상선수로 한국전력으로 이적한 노재욱은 "감독님께서 생각하는 배구가 있기 때문에 감독님 성향대로 따라가야할 것 같다. 선수가 많이 바뀌어서 많이 맞춰야하는 만큼 잘 헤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새롭게 우리카드 사령탑으로 부임한 신영철 감독도 올 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신 감독은 "우리 팀이 가장 많은 변화 모습일 것이다. 소통과 분위기, 자신감을 심어주는데 중점을 줬다"고 이야기했다. 대표선수 유광우는 "여름 내내 땀을 흘린 만큼, 성과가 난다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며 "우리팀이 현재 완성형이 아닌 진행형인 만큼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이야기했다.

지난해 최하위에 머물렀던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도 올 시즌 반등을 꿈꿨다. 김세진 감독은 "땀을 많이 흘렸다. 큰 FA 시장도 지냈고, 외국인 선수도 다른 시즌에 비해 일찍 들어왔다. 적응하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 준비하는 것이 경기에서 나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획득해 OK저축은행에 잔류한 송명근은 "선수의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그 계기를 통해서 더 똘똘 뭉칠 수 있는 시즌이 될 것 같다. 시즌이 기대되고 선수들이 얼마나 뭉치냐에 따라서 결과가 이어질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bellstop@osen.co.kr

[사진] 쳥담동=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1 14:2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