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아시아 물류 허브’ 싱가포르에 지사 설립

현대글로비스, ‘아시아 물류 허브’ 싱가포르에...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아시아 물류 허브(hub)’ 싱가포르에 영업 거점을...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아시아 물류 허브(hub)’ 싱가포르에 영업 거점을 신설하며 글로벌 물류·해운 신시장 공략에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25일, 해외 영업망 강화를 위해 싱가포르에 지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싱가포르 지사는 글로벌 물류사업 확대, 미진출 신시장 개척을 위해 460억 달러(약 52조 원)에 이르는 아시아-태평양 ‘이머징마켓(emerging market)’ 3자 물류시장을 공략하게 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싱가포르 지사 운영으로 2022년부터 연간 약 1100억 원 이상의 매출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첫 단계로 싱가포르 지사를 통해 해운 벌크선 사업을 강화한다. 해외 밀착형 영업 전략을 극대화하기 위해 싱가포르에서 새롭게 우량 벌크 화주를 개발하고 확보하는 한편, 기존 계약을 맺고 있는 벌크 화주 대상의 즉각적인 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해운사업 품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싱가포르는 동남아 및 서남아시아, 중동을 잇는 지리적 특성으로 다수의 글로벌 원자재 공급사와 다국적 트레이더 기업들이 거점을 운영 중이다. 그로 인해 싱가포르는 벌크선 영업의 ‘요충지’이자 트레이더 기업들의 벌크 화물 현물거래(spot trading)가 이뤄지는 주 무대가 되고 있다.

지난해 철광석·석탄·곡물 등 3대 벌크 화물의 전세계 교역량 78%인 약 25억 톤이 아시아 지역으로 거래되고 있으며 효율적 영업 활동을 위해 많은 글로벌 선사들이 싱가포르에 거점을 운영 중이다. 인접 국가인 인도네시아, 필리핀, 홍콩, 중국 상하이 등을 통해 벌크선 사업 시황은 물론 국제 원자재, 금융시장 동향 파악에도 유리한 지역적 특색을 갖춘 곳으로 평가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사업의 확장성을 고려해 싱가포르 지사를 중국 베이징 법인 소속으로 설립했다. 글로벌 벌크선 사업의 핵심 거점이자 세계 최대 물동량을 갖춘 양대 시장인 중국 상하이와 싱가포르의 연계성을 고려하고, 이 둘의 통합 관리로 시너지를 높여갈 계획이다.

글로벌 경기 회복과 이에 따른 해운 물동량 증가를 염두에 두고 선제적으로 해외 네트워크 강화해 벌크선 및 해운 사업을 획기적으로 확장시키려 하고 있다. 향후 현대글로비스는 싱가포르 지사를 아시아 이머징마켓 물류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 /100c@osen.co.kr

[사진] 현대글로비스가 남미 화주의 철광석 해상운송에 사용 중인 벌크선 ‘글로비스 어드밴스’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25 11:0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