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 데뷔전' 최지만, 2루타 포함 멀티히트 활약…팀은 5연승 (종합)

'TB 데뷔전' 최지만, 2루타 포함 멀티히트...
[OSEN=이종서 기자] 최지만(26·탬파베이)이 이적 후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OSEN=이종서 기자] 최지만(26·탬파베이)이 이적 후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최지만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맞대결에 5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지난달 11일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됐던 최지만은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꾸준히 기회를 엿봤다. 이적 후 약 한 달 정도를 마이너리그에서 보낸 최지만은 지난 11일 첫 메이지리그 콜업을 받았다.

첫 날인 지난 11일 벤치를 지켰지만, 하루 뒤인 12일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5번-지명타자로 중심타선에 배치되면서 최지만은 방망이로 기대를 받았다.

첫 출발은 썩 좋지 않았다. 1회말 2사 1,2루에 첫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디트로이트의 선발 투수 조던 짐머맨을 상대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어 3회말에는 하이패스트볼에 3구 삼진을 당하기도 했다.

최지만의 방망이는 6회부터 빛났다. 6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짐머맨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빠져나가는 좌전 안타를 쳤다. 이후 윌리 아다메스의 땅볼로 2루를 밟았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으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첫 안타로 분위기를 탄 최지만은 네번째 타석인 7회말에는 2루타를 쳤다. 2사 2,3루에서 나온 C.J.크론의 스리런 홈런 뒤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짐머맨과 11구의 승부를 펼친 끝에 좌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쳤다. 최지만의 2루타에 짐머맨은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추가로 타석이 들어오지 않으면서 최지만은 4타수 2안타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2할6푼5리.

한편 이날 경기는 탬파베이의 4-2 역전 승리로 끝났다. 3회말 케빈 키어마이어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아낸 탬파베이는 4회초 제임스 맥캔의 투런 홈런으로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7회말 크론의 스리런 홈런으로 재역전에 성공한 탬파베이는 이후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고, 마지막 9회초 세르지오 로모가 1이닝을 깔끔하게 지우며 시즌 11세이브 째를 수확했다.

탬파베이는 디트로이트 3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면서 5연승을 달렸다. 시즌 전적은 48승 44패가 됐다. 반면 디트로이트는 4연패와 함께 시즌 55패(40승) 째를 당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2 03:5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