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찬 10승' 두산, 니퍼트 공략하고 전날 패배 설욕

'이용찬 10승' 두산, 니퍼트 공략하고 전날...
[OSEN=수원,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옛 동료' 더스틴 니퍼트(KT)를 공략해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OSEN=수원,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옛 동료' 더스틴 니퍼트(KT)를 공략해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두산은 1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의 팀 간 10차전 맞대결에서 6-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시즌 58승(28패) 째를 거뒀다. KT는 50패(2무 34승) 째를 당했다.

이날 두산은 이용찬을, KT는 니퍼트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니퍼트는 지난 2011년 두산에 입단해 지난 시즌까지 7년 동안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는 KT로 이적했고 이날 두산과 첫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두산은 1회부터 니퍼트를 상대로 점수를 내기 시작했다. 1회초 2사 수 최주환이 안타를 쳤고, 이후 김재환과 양의지가 연달아 안타를 날리면서 1-0으로 앞서 나갔다. 이어 2회에는 김재호가 3회에는 최주환이 각각 솔로 홈런을 날리면서 두산은 3-0으로 점수를 벌렸다.

초반 두산이 점수를 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가운데 두산 이용찬은 7회까지 KT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용찬이 8회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KT의 타선은 여전히 침묵했다. 반면 두산은 9회초 바뀐 투수 윤근영을 상대로 김재호, 허경민과 김재환의 적시타로 두 점을 더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이용찬이 7이닝을 지킨 가운데 8회 김승회에 이어 9회 함덕주가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고, 결국 실점없이 이날 경기 승리를 잡았다. 이용찬은 시즌 10승 째 거두며 2002년 이후 6년 만에 두자릿수 승리를 달성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수원=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7-11 21:2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