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 “지금 왕포에서 5짜 조기 나온다” 호언장담

‘도시어부’ 이덕화 “지금 왕포에서 5짜 조기...


[OSEN=강서정 기자] ‘도시어부’의 이덕화가 왕포에서 5짜 조기가 나온다고 호언장담했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8개월 만에 다시 전북 왕포를 찾은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방송된다.

도시어부들의 첫 출조지이자 애증이 엇갈리는 장소이기도 한 왕포. 왕포에서 겪었던 두 번의 참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왕포를 포기하지 않던 이덕화는 “지금쯤이면 왕포에서 5짜 조기가 나올 것”이라고 호언장담하지만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이에 이덕화는 “이번에도 고기를 못 잡으면 왕포에 고기가 없다고 인정하겠다”라고 선언해 현장을 술렁이게 한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뉴질랜드 낚시천재’ 그란트 역시 한적한 어촌인 왕포의 모습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반세기 무사 이덕화의 말처럼 도시어부들과 그란트가 왕포에서 5짜 조기 낚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여부는 14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4 17:0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