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자신감 표현한 '룰러' 박재혁, "개막전 승리, 기세 이어가겠다"

[롤챔스] 자신감 표현한 '룰러' 박재혁,...
[OSEN=상암, 고용준 기자] "원딜 메타가 많이 변했지만 나는 원딜로 승리했다. 자신있었다."


[OSEN=상암, 고용준 기자] "원딜 메타가 많이 변했지만 나는 원딜로 승리했다. 자신있었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다. 코그모 이즈리얼 등 원거리 챔피언으로 '뉴메타'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승리로 자신의 선택이 잘못되지 않았음을 입증한 '룰러' 박재혁은 '프레이' 김종인을 의식한 승리 소감으로 자신감을 표현했다.

박재혁은 13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1라운드 킹존과 경기에서 이즈리얼로 2, 3세트 활약하면서 팀의 2-1 역전승을 견인했다.

경기 후 박재혁은 "원딜 챔피언을 못할 이유가 없었다. 원딜 메타가 많이 변한 상황이지만 원딜 챔피언으로 승리했다. 자신있었다"고 힘주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메타가 달라지고 있는 가운데 상대 팀의 생각이 더 많아지게 한 것 같아 만족스럽다. 새로운 메타도 연습했지만 우리는 기존 방식이 더 잘 맞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 목표를 묻자 박재혁은 "스프링 시즌 경기력은 애매했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지금 경기력을 유지해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3 18:2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