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승부처] '23이닝 무득점' NC, 행운+짜내기 날린 실책 하나

[오!쎈 승부처] '23이닝 무득점' NC,...
[OSEN=잠실, 이종서 기자] NC 다이노스가 3연패에 빠졌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NC 다이노스가 3연패에 빠졌다.

NC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9차전에서 3-6으로 패배했다.

그동안 NC는 지독한 득점 가뭄에 시달렸다. 8일 첫 경기에서 장단 7개의 안타를 때렸지만 산발에 그치면서 1득점에 그쳤던 NC는 9일에는 4안타 무득점에 그쳤다. 유영준 감독대행도 "한 방이 안터진다"라며 타선 침묵에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 역시 NC의 타선은 싸늘했다. 1회의 찬물이 아쉬웠다. 선두타자 노진혁이 1루수 실책으로 나갔지만, 이상호의 병살타로 주자가 모두 사라졌다. 이어 나성범의 2루타와 박석민의 볼넷으로 득점 불씨를 살렸지만, 스크럭스의 땅볼로 끝내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후 이렇할 찬스를 만들지 못한 NC는 결국 23이닝 연속 무득점을 달리고 있었다. 침묵은 0-2로 지고 있던 9회초에 깨졌다. 선두타자 이상호가 볼넷을 골라낸 뒤 나성범의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박석민이 투수 앞 땅볼을 친 가운데 3루 주자가 런다운에 걸렸지만, 두산의 실책으로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어 권희동의 스퀴즈로 3-2 역전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9회말 악몽에 고개를 떨궜다. 2사 후 김재환이 큼지막한 2루타를 날렸다. 이어 양의지 타석에서 고의 4구를 택한 NC는 류지혁을 상대했다. 이민호가 류지혁에게 1루 땅볼을 유도했지만, 1루수 스크럭스의 실책으로 이어졌다. 2루에 있던 대주자 황경태가 홈을 밟으며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결국 오재원의 홈런이 나왔고 NC는 다시 한 번 고개를 떨궜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6-10 20:11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