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RNG, 리퀴드 꺾고 FW와 1위 결정전...킹존 3위 확정

[MSI] RNG, 리퀴드 꺾고 FW와 1위...
[OSEN=고용준 기자] 뒷심이 살아난 RNG가 기어코 플래시 울브즈와 MSI 그룹스테이지 1위 결정전을 치른다. 아쉬운...


[OSEN=고용준 기자] 뒷심이 살아난 RNG가 기어코 플래시 울브즈와 MSI 그룹스테이지 1위 결정전을 치른다. 아쉬운 패배를 당한 리퀴드는 프나틱과 4위 단두대 매치로 물러났다.

RNG는 15일 오후 독일 베를린 유럽 LCS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스테이지 5일차 리퀴드와 경기서 공세를 퍼부으면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RNG는 그룹스테이지 7승(3패)째를 올리면서 플래시 울브즈와 1위 결정전을 확정했다. 패배한 리퀴드는 4승 6패로 동률을 이룬 프나틱과 4위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킹존은 순위결정전 없이 3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갔다.

봇 듀오의 라인전부터 RNG가 앞서 나갔다. 봇에서 퍼스트블러드와 포블까지 가져가면서 RNG가 주도권을 잡았다.

봇에서 벌어진 한 타에서도 '우지' 지안 쯔하오의 코그모가 폭발적인 화력을 퍼부은 RNG가 리퀴드를 궁지로 몰아넣었다. RNG는 바론까지 잡아내면서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마지막 결정타도 '우지'가 날리면서 RNG가 33분 경 경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사진]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5-15 23:5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