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4개월 데이트했다" '비디오스타' 그레이스리, 필리핀 전 대통령과 스캔들 전말 공개 

[종합]"4개월 데이트했다" '비디오스타'...
[OSEN=조경이 기자]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과의 열애설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OSEN=조경이 기자]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과의 열애설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 편으로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외국인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 기욤 패트리와 외국인보다 더 외국인 같은 한국인 그레이스 리와 문가비가 출연했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3대 방송국 중 하나에서 메인 앵커를 역임했다. 박소현은 '필리핀의 여자 손석희'로 소개했다.

그레이스 리는 "제가 뉴스 앵커를 한지 4,5년이 됐다. 저랑 같이 앵커를 한 분은 커뮤니케이션 장관이 됐다"고 설명했다. "저도 정치계쪽 러브콜이 있었지만 그럴 수가 없었다. 제가 한국 국적이라서 못한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 필리핀 영웅 파퀴아오와 각별한 사이라고 알려졌다.

그레이스 리는 "제가 뉴스 앵커를 하다보니까 임기 중 대통령은 다 만났다. 역대 대통령을 인터뷰하기 때문에 다 만났다"라고 전했다.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열에설에 대해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고 고백했다. "사귄건 아니고 제가 봤을 때 썸인 것 같다. 썸 단계를 그쪽에서는 '데이팅 스테이지'라고 한다.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고 더 알아가는 단계. 보도에는 사귀고 곧 결혼할 것 같이 나왔다. 서로 알아가는 단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그 이상으로 갈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아키노 전 대통령의 매력에 대해서는 "굉장히 똑똑하고 따뜻하다. 대화를 하면서 참 좋은 분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데이트 장소는 곱창집 등이었다고. "불고기와 비빔밥만 알았는데 다른 것도 맛보니까 좋아하셨다"고 털어놨다.

현재도 안부는 묻고 지낸다고. "지적이고 자기 일을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 이상형이라 좋았다"고 했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람 일은 모르는 것이지만 너무 오래된 일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영상편지를 보냈다.


문가비는 이날 여러 오해를 풀고 싶다고 했다.

태닝에 대해서는 "원래 피부가 더 까맣다. 태닝으로 만든 피부는 아니다. 근데 햇빛도 좋아하고 태닝크림을 좋아한다. 원래 자연 태닝을 너무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원래 까맣지만 태닝도 좋아한다고 정리했다.

성형에 대한 질문에 "얼굴은 눈만 했다"며 손으로는 가슴을 가리켰다. 이는 스티커로 가려졌다. 문가비의 털털함에 출연자들이 놀랐고, 김숙은 '나쁜 손 금지' 표시를 했다. 이어 "입술은 제 입술"이라고 전했다.

문가비의 가족 사진이 공개됐다. 모델을 취미로하는 언니와 엄마 역시 모두 아름다운 비주얼을 자랑했다.

알베르토 한국 적응기. "말뚝박기 외국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가랑이에 머리 넣는 건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레이스 리는 한국의 목욕 문화에 대해 필리핀 친구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필리핀 목욕탕 내에 '발가벗고 돌아다니지 마세요'라고 한국말로 써 있다. 저는 때밀기를 좋아해서 때를 밀러 갔다. 필리핀 친구들은 발가벗고 있기도 창피해했는데 '돌아누워' '엉덩이가 예쁘네' 그런 말을 하는 한국 문화에 당황스러워했다"고 전했다.

다니엘은 독일에서 태권도를 배웠고 한국에서 합기도까지 배웠다. 다니엘은 즉석에서 격파시범을 보였다. 깔끔하게 3장 격파를 성공했다. MC들이 "다니엘"을 연호했다.

'야한 다니엘'의 별명에 대해 알베르토는 "다니엘은 야한 이야기를 좋아한다. 잘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한다"고 전했다.

기욤은 "몇달 전에 헤어졌다"며 "현재 지켜보는 사람은 있다. 썸 바로 전 단계. 등산하는 사이"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기욤이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 방송 이전에 '너를 자기야'라고 부르고 싶어."/rooker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5-15 21:4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